아이유 '팔짱 거부' 해명하며 "딱딱한 분위기 안 좋아한다" 한 강하늘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인사이트] 박효령 기자 = 배우 강하늘이 SNS에서 화제가 된 '이상한 강하늘' 짤을 직접 해명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강하늘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진행자 안영미는 강하늘에게 "본인의 이상한 짤에 대해 알고 있느냐"라며 질문했다. 


강하늘은 전혀 영문을 모르겠다는 듯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이에 안영미는 "두 분 팔짱을 껴달라"라는 기자의 요청에 아이유를 옆에 두고 혼자 팔짱을 끼고 있는 강하늘의 사진을 공개했다. 


이어진 다음 사진에서는 다른 공식 석상에서 강하늘이 "어깨를 붙이고 서달라"라는 기자의 말에 혼자 어깨를 접는 포즈를 취한 모습이 담겼다. 


강하늘의 엉뚱하면서도 유쾌한 모습을 본 '라디오스타' 출연진들은 웃음을 멈추지 못했다. 


진행자 김구라는 "요즘 팔짱을 안 껴서 논란이 많던데 이게 논란이 안 됐었냐"라며 배우 김정현의 제작발표회 사건을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당시 사진을 본 강하늘은 "제가 딱딱하고 그런 분위기를 좀 안 좋아한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딱딱'이라는 표현을 강조한 강하늘 발언에 '라디오스타' 진행자들은 "딱딱한 분위기 안 좋아하는구나"라며 놀라면서도 웃음을 참지 못했다. 


'딱딱'은 최근 공개된 배우 서예지, 김정현 메신저 대화 내용 중 등장해 '밈'처럼 사용될 정도로 화제를 모은 단어였기 때문이다. 


서예지는 과거 김정현에게 "김딱딱씨 스킨십 다 빼시고요", "딱딱하게 해" 등의 문자를 보내며 그를 조종하려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하지만 강하늘은 해당 논란을 전혀 알지 못하는 듯 진지하게 해명을 이어가 현장을 폭소케했다. 


그는 "너무 정적인 자리여서 아무리 재밌는 말을 해도 (기자들이) 반응이 없으시다. 그런 분위기가 별로여서 좀 풀어주고 싶었다"라고 아이유에게 장난을 친 이유를 설명했다. 


강하늘은 "그렇게 하고 이후에 당연히 아이유 님이랑 팔짱도 끼고 촬영했다"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