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군 면제' 걸린 2020 도쿄올림픽 조 추첨 결과

인사이트Instagram 'thekfa'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9년 만에 올림픽 메달을 노리는 한국 축구팀이 2020 도쿄올림픽 최상의 조 편성을 받았다.


21일 스위스 취리히의 국제축구연맹(FIFA) 본부에서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조 추첨식이 열렸다.


이날 한국은 온두라스, 뉴질랜드, 루마니아와 함께 B조에 편성됐다.


이는 유럽, 남미의 강호들을 모두 피한 '최상의 시나리오'다.


인사이트KFA


주최국인 일본은 A조에 속해 멕시코, 남아프리카 공화국, 프랑스와 경쟁하게 됐다.


C조는 아르헨티나, 스페인, 이집트, 호주가 D조에는 브라질, 독일, 코트디부아르, 사우디아라비아가 모였다.


한국의 경우 올림픽에서 동메달 이상을 획득하면 출전 선수에 대해 병역 혜택이 주어진다.


다만 김학범 감독은 대한축구협회를 통해 "우리보다 약한 팀은 없다. 온두라스, 루마니아, 뉴질랜드 어느 한 팀도 만


첫 상대는 뉴질랜드로 오는 7월 22일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경기를 펼친다.


인사이트KF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