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알, 바르샤, 리버풀, 맨유 참가하는 7조원 규모 '슈퍼리그' 생긴다

인사이트슈퍼리그 홈페이지 캡처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레알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 리버풀 등 유럽 리그 최고 명문구단들이 참가하는 꿈의 리그가 창설된다.


앞서 최고의 리그라고 불렸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보다 자금 규모가 커 유럽축구계에 지각변동을 몰고 올 전망이다.


19일(현지 시간) 슈퍼리그는 공식 발표를 내고 "유럽의 12개 구단이 오늘 모여 클럽이 주관하는 새로운 주중 대회인 '슈퍼리그'를 창립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잉글랜드, 스페인,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12개의 빅클럽들은 유럽축구연맹(UEFA)이 주관하는 챔피언스 리그를 대체할 새로운 그들만의 리그, '슈퍼리그' 출범을 논의해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번에 극적으로 구단간 합의가 완료됐고, 참가를 발표한 팀은 총 12개다. AC밀란, 아스널,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첼시, 바르셀로나, 인터밀란, 유벤투스, 리버풀, 맨체스터 시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레알 마드리드, 토트넘 홋스퍼다.


참가팀 모두 스페인, 이탈리아, 영국 등 유럽 축구 리그에서 내로라하는 빅클럽들이다. 여기에 추가로 3개 구단이 참가할 예정이다.


미국 뉴욕의 대형 투자은행 JP모건사가 스폰서로 나서 46억 파운드(약 7조원)에 달하는 천문학적 투자금을 확보했다. 레알 마드리드 프롤렌티노 페레즈 회장이 리그 회장을 맡는다.


코로나 사태로 인한 재정난 속에 리그 순위나 강등 여부에 관계없이 안정적 수익 창출을 보장받을 수 있다는 점에서 참가팀들은 리그 운영방식을 환영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다만 UEFA와 대립이 불가피하다. 슈퍼리그는 필연적으로 챔스와 일정이 겹칠 수밖에 없고, 슈퍼리그 참가팀은 당연하게도 챔스에 나서지 않게 되기 때문이다. 


이렇게 되면 챔스 흥행 약화는 불보듯 뻔한 일. 


이에 UEFA와 프리미어리그 사무국, 영국축구협회, 이탈리아축구협회, 세리에A 사무국, 스페인왕립축구협회, 라리가 사무국 등이 공동 성명을 내고 슈퍼리그 참가시 구단과 선수에 대한 중징계 및 법적 조치를 의결, 발표했다.


이들 단체는 "6개의 단체가 이미 천명한 대로 슈퍼리그에 관련된 클럽은 국내, 유럽, 세계 규모의 어떤 대회에도 출전할 수 없으며, 슈퍼리그에 뛴 선수들의 경우 국가대표팀에서도 뛸 수 없다"며 중징계 입장을 밝혔다.


한편 발표된 내용에 따르면 슈퍼리그에서는 15개의 창립 클럽과 5개의 초청 팀을 포함해 총 20개 팀이 경쟁하게 된다. 자국 리그 일정은 그대로 소화하고, 주중에만 슈퍼리그를 치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