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투수에 헤드샷 맞은 두산 박세혁, 내일(19일) '안와골절' 수술받는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투수 공에 얼굴을 맞은 두산 베어스 '안방마님' 박세혁이 내일 수술대에 오른다.


18일 프로야구 두산 구단 관계자는 "박세혁이 19일 오전 7시 30분 강남 세브란스 병원에서 수술을 받는다"라고 밝혔다.


수술은 성형외과와 안과 전문의의 협진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두산은 "재활 기간은 수술 후 상황을 지켜봐야 파악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앞서 박세혁은 지난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방문경기, 8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상대 좌완 불펜 김대유의 3구째 몸쪽 직구에 눈 주위를 맞았다.


그는 공에 맞은 후 얼굴을 감싸고 고통을 호소했다.


이후 구급차로 이송된 박세혁은 정밀검사 결과 안와골절 진단과 수술 소견을 받았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팬들은 "빨리 쾌차하시길", "수술 잘 되길 기도할게요" 등의 반응을 보이며 응원을 하면서도 "공에 트라우마 생길 것 같다", "제발 후유증 없어야 할 텐데" 등의 반응을 보이며 우려하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