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지코인 395원에 39억 넣은 '야수의 심장' 투자자 근황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일론 머스크의 한 마디에 그야말로 '떡상'한 뒤 다시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도지코인에 39억원을 투자한 진정한 '야수의 심장' 투자자가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도지코인 395원에 39억 태운 분"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게재됐다.


게시물에 올라온 한 투자자 A씨의 투자 현황 캡쳐본에 따르면 이 투자자는 요즘 일명 '떡상'하고 있는 도지코인에 38억 9717만원, 약 39억원을 투자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그가 투자할 당시 도지코인 시세는 395원이었다.


캡쳐 당시 기준 그는 도지코인에서 1.02%의 수익률을 거두고 있다. 평가 금액은 39억 3683만원이 돼 약 4천만원의 이익을 본 셈이다. 


1.02%의 수익률을 거둔 이후 A씨가 도지코인을 매도 했는지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만일 그가 아직 갖고 있는 도지코인을 팔지 않았다면 안타깝게도 그의 수익률은 17일 오후 1시 45분 기준으로는 마이너스다. 


지난 16일 밤 10시 45분께 540원까지 치솟으며 최고치를 찍은 이후, 조금씩 하락하더니 현재(17일 오후 1시 45분 기준) 339원을 기록하고 있다. 


인사이트업비트


A씨가 처음 매수할 당시보다 56원이 하락한 것이다. 이렇게 되면 그의 현재 평가 금액은 약 33억 4천만원원이다. 약 5억 5천만원을 손해 본 셈이다. 


언제 또 하락했냐는 듯 더 높이 위로 튀어 오를 수 있는 만큼 A씨가 손실을 봤다고 정의하기는 어렵다. 1% 수익을 거둔 뒤 매도했을 가능성도 있다. 


수익률이 어찌됐건 누리꾼들은 도지코인에 39억이라는 거액을 투자한 그를 진정한 '야수의 심장' 이라 칭하고 있다. 급등 후에는 급락이 있다는 코인판의 법칙을 알고도 뛰어들었다면 '야수' 정도로 그칠 수 없다는 게 대체적인 반응이다. 


한편 도지코인은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인 일론 머스크가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사진 한 장으로부터 '떡상'이 시작됐다. 


그가 패션잡지 '보그(Vogue)'를 패러디한 '도그(Dogue)'를 공유한 뒤 도지코인에 투자자들이 몰린 것이다. 


그러나 도지코인을 활용해 추진되는 사업이 딱히 없는 만큼 암호화폐 업계 관계자들 사이선 "투기 외에는 설명할 방법이 없는 이상 과열"이라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인사이트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 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