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만남에 술 취한 '빈센조' 스님배우 잠들자 직접 집까지 데려다준 송중기

인사이트tvN '빈센조'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빈센조'에서 채신스님으로 열연 중인 배우 권승우가 송중기의 미담을 공개했다.


현재 tvN '빈센조'에서 금가프라자를 지키는 난약사의 채신 스님 역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권승우는 무비위크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큰스님 역의 배우 리우진의 바통을 이어받아 인터뷰에 응한 그는 "요즘 인기를 실감하는가?"라는 질문에 "지인들에게 축하 연락이 많이 오긴 하지만, 크게 실감하진 못한다. 촬영이 없을 때 봉은사에 주로 가서 연기 도움을 받고 있는데 스님들께 사인을 해드린 적은 있다"며 웃었다.


극중 불심 가득한 연기를 보여주고 있지만 리우진과 함께 권승우도 '모태 신앙' 크리스천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무비위크movieweek'


그는 "부모님이 지어주신 권요한이란 본명도 기독교식 이름이다. 그런데 교회를 열심히 다니지 않자 어머니께서 '그럴 거면 이름을 바꾸라'고 하셔서 권승우로 개명하게 됐다"며 밝혔다.


오디션을 통해 채신스님 역에 캐스팅 된 그는 "드라마 오디션을 몇 번 보지 않았는데 당일 캐스팅 돼서 너무 얼떨떨했다. 대본이 너무 재밌어서 대박날 줄 알았는데, 출연하신 배우 분들이 모두 성격이 좋고 연기를 잘하셔서 현장 분위기가 매우 화기애애하다. 각자 대기실이 따로 있는데도 한 방에 모여서 수다 떨고 연기 호흡도 맞춰본다"고 말했다.


특히 주연 배우인 송중기에 대해 권승우는 생생한 경험담을 전하며 '송중기 미담'을 추가했다.


권승우는 "작년 촬영 초, 작은 회식 자리에서 처음 뵈었는데 제가 술을 마시면 자는 습관이 있다. 그날도 잤던 것 같은데 눈을 떠 보니 송중기 형님의 차 안이었다. 친하지도 않은 상황이었는데, 집까지 데려다 주셨다"고 고백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무비위크movieweek'


이어 그는 "현장을 낯설어하는 후배들까지 일일이 챙기시는 선배님이시다. 나라면 과연 저렇게 할 수 있을까 싶다"라며 송중기에 고마움을 전했다.


중, 고등학교 때부터 대학로 공연장을 드나들며 막내부터 시작해 '빈센조'를 통해 연기꽃을 피우게 된 권승우는 30대 초반 연기자로 슬럼프가 왔던 일을 털어놓으면서 롤 모델로 배우 한석규를 꼽았다.


그는 "영화 '초록물고기'부터 '천문'까지 모든 작품을 챙겨봤다. 모든 배우들의 워너비 선배님이시겠지만 힘들 때 한석규 선배님 사진을 꺼내놓고 볼 정도로 좋아한다"라고 밝혔다.


'미담 제조기' 송중기와 권승우가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는 tvN '빈센조'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인사이트tvN '빈센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