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되·돼' 맞춤법 지적하는 팬들에 "그게 인생에서 뭐가 중요하냐" 큰소리친 창모

인사이트Instagram 'changmo_'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래퍼 창모가 맞춤법을 지적하는 팬들 앞에서 소신을 밝혔다.


지난 15일 창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내일 이승훈의 세미파이널 기대해. 시청률 올릴라고 하는 게 아니라 이미 본 나조차도 기대되서 그럼"이라는 글을 게재하며 Mnet '고등래퍼4' 본방사수를 독려했다.


이날 창모는 팬들에게 '고등래퍼4' 이승훈의 무대에 대한 기대감을 높여주려고 글을 적었지만 일부 팬은 창모의 글에서 맞춤법을 지적하고 나섰다.


팬들이 지적한 부분은 '기대되서'라고 쓴 창모의 문법 때문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changmo_'


여러 팬들이 반발하자 창모는 "되, 돼 의미한 전달하면 된 건데 대체 그게 왜? 그만 좀 해. 한 글자 보지 말고 내 메시지를 보라고"라는 글을 추가로 올렸다.


이어 "논쟁하고 싶지 않으니까 내가 맞춤법 못 맞추면 팔로우 끊어라. 이런 거에 득달같이 달려드는 애들 보면 X나 어이없고, 사소해서 더 X친다"라고 분노를 표하기도 했다.


또 창모는 '마에스트로'로 히트를 쳤던 시절을 회상하며 "그때 전국구로 유명해지고 나서 5년 동안 (맞춤법 얘기를) 듣다가 참다 참다 말하는 거다. 대체 되랑 돼가 인생에서 어떤 부분을 그렇게 크게 차지하는지 설명 좀 해달라"는 말을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changmo_'


창모는 계속해서 팬들의 지적이 이어지자 "나중엔 돼가 되가 되고, 되가 돼가 돼는 그런 변화가 올수도 있다. 제발 그만좀해"라고 가볍게 호소했다.


이를 본 일부 팬들은 "큰소리도 귀엽게 낸다"라는 반응을 보이는 한편, 또 다른 팬들은 "그래도 가사 쓰는 래퍼의 입장에서 맞춤법은 지켜야 하지 않을까"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창모는 Mnet '고등래퍼4'에 심사위원 중 한 명으로 출연 중이다. 오늘(16일) 방송에서 창모는 이승훈 무대에 피처링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