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가 입은 '한복' 똑같이 베껴 게임 속 캐릭터에 입힌 중국

인사이트(좌) SBS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 (우) 황제를 칭하라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국민 가수이자 배우 아이유가 입은 한복과 똑닮은 의상이 중국 모바일 게임에 등장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국내 출시된 중국 모바일 게임 '황제라 칭하라'의 한 여성 캐릭터가 드라마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에 나온 아이유의 모습과 매우 흡사하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었다.


지난 2016년 방송된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에서 아이유는 하늘색 바탕에 노란색 소매와 동정으로 이루어진 한복을 입고 포스터 촬영을 한 바 있다.


논란이 된 모바일 게임 속 캐릭터를 보면 당시 아이유가 입었던 한복을 그대로 베껴온 듯 유사한 의상을 입고 있는 걸 확인할 수 있다.


인사이트SBS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


인사이트황제를 칭하라


뿐만 아니라 포스터에서 아이유가 들고 있는 하얀색 꽃다발과 자세까지 엄청난 싱크로율을 자랑해 보는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소매에 새겨진 꽃 자수 또한 거의 일치했으며 조금 다른 점이라고는 머리 장식 정도였다.


숨은 그림 찾기 급으로 유사한 중국 모바일 게임 캐릭터를 접한 누리꾼들은 "우리 것 좀 그만 뺏어가라", "역시 베껴가기 달인이다", "이래도 한복이 자기 거라고 주장하겠지" 등 분노를 표출했다.


현재 중국은 한국의 전통의상 한복을 '한푸'라 칭하며 자신이 원조라고 주장하며 동북공정을 펼치고 있다.


인사이트'황제를 칭하라'


이런 가운데 아이유가 입은 한복을 똑같이 따라한 듯 보이는 게임 캐릭터 의상이 공개되자 국내 누리꾼들은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덧붙여 중국이 우리나라 문화를 자국 문화라고 더 이상 우기지 못하도록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한편 논란이 된 중국 모바일 게임 '황제라 칭하라'는 지난 2018년 국내 출시됐으며 중국 청나라를 배경으로 유저들이 게임 속에서 직접 황제가 되어 신하와 후궁 등을 뽑고 나라를 통치하는 게임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