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NA 파괴하는 '후쿠시마 오염수' 속 '방사성 물질' 귀여운 캐릭터로 안전하다 홍보한 일본

인사이트復興庁ホームページ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으로 국내외의 거센 반발이 이어지자 일본 정부가 위험하지 않다는 이미지 만들기에 나섰다.


제거가 불가능한 방사성 물질 '트리튬(삼중수소)'을 귀여운 캐릭터로 만들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4일(현지 시간) 일본 일간 마이니치 신문은 일본 부흥청이 정부의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따라 오염수에 포함된 방사성 물질 '트리튬'의 안전성을 홍보하는 캐릭터를 발표했다는 소식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부흥청은 트리튬의 안전성을 홍보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復興庁ホームページ


영상 속에는 '유루카라'라는 애칭의 귀여운 캐릭터가 등장한다. 이 캐릭터가 방사성 물질인 '트리튬'을 형상화한 것이다.


이 캐릭터의 이름인 '유루카라'는 '느슨한 캐릭터'라는 의미인데 방사성 물질인 트리튬이 그다지 위험하지 않고 안전하다고 미화한 셈이다.


캐릭터가 등장하는 영상 속에도 트리튬이 빗물, 바닷물, 수돗물이나 인체에도 존재한다면서 체내에 들어가도 축적되지 않고 물과 함께 배출된다고 주장했다. 


트리튬에 피폭될 위험성을 제대로 알리지 않은 것이다. 원전 오염수에서 나온 고농도 트리튬의 경우 체내 유입을 통해 지속해서 노출될 경우 세포사멸, DNA 등 유전적 손상, 생식기능 저해 등의 위험성이 늘어난다고 보고 있다.


인사이트일본이 방수 준비하고 있는 방사성 해수 / GettyimagesKorea


이를 놓고 일본 내에서도 중대한 사안을 너무 경박하게 다루는 것 아니냐는 등 비판이 나오고 있다.


해당 캐릭터는 일본 정부가 일본의 대형 광고 홍보회사인 덴쓰에 발주해 제작했다.


일본 정부는 캐릭터 제작을 맡긴 덴쓰에 3억7000만 엔(약 37억8000만 원)을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계속되자 일본 부흥청은 지난 14일 오후 결국 캐릭터를 공개한 지 하루 만에 해당 홍보물 공개를 중단하고 캐릭터 디자인을 수정하겠다고 발표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