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실화탐사대가 추적한 '특수부대 예능' 출연 A 중사가 여자친구에게 저지른 짓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 곳곳에는 MBC 실화탐사대 제작진이 '박** 중사' 관련 피해 제보를 받는 글이 올라왔다.


'박** 중사'가 대체 누구냐는 반응이 쏟아지면서 많은 관심이 모였는데, 실화탐사대가 이번 주 토요일(17일) 이 궁금증을 해소시켜준다


오는 17일 MBC 실화탐사대는 특전사 출신 A 중사의 은밀한 사생활을 폭로한다.


제작진은 이날 방송에서 자신의 실체를 숨긴 채 TV프로그램에 출연하고 개인 방송까지 운영하는 한 남자의 이야기를 다룬다.


인사이트캡션을 입력해 주세요.


제작진에 따르면 2년 전, 한 여성은 음란물 유포 사이트에 자신의 특정 신체 부위가 찍힌 사진이 업로드됐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수많은 여성 가운데 자신의 사진이 있다는 걸 본 그는 좌절하고 말았다. 더 충격적이어었던 건 사진 업로드자가 당시 그의 남자친구인 A 중사였다는 사실이다.


그는 이 일로 정신과 치료까지 받으며 일상이 무너졌다. 그런데 얼마 전, 자신의 삶을 망가뜨린 A 중사가 한 인기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있는 모습을 봤다.


제작진은 그 프로그램을 가리켜 '특수부대 출신의 예비역들이 모여 최고의 부대를 가리는 예능'이었다. 피해 여성은 A 중사가 유튜브 채널도 운영 중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피해 여성은 "그는 데이트할 때마다 바지보다는 치마를 입기 바랐다"라며 "속옷을 입지 않는 게 좋다고 했고, 늘 사진을 찍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둘만의 시간을 보낼 때 낯선 남자를 초대해 함께하자며 수개월간 나를 설득했다. 제안이 지나쳐 결국 헤어졌다"라고 덧붙였다.


실화탐사대 측은 A 중사로 인해 피해를 본 여성이 또 있다는 사실을 파악했으며, 지인들에게 "그의 휴대폰에는 수많은 여성의 특정 신체 부위 사진·영상이 있다"는 증언을 확보했다.


특수부대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한 A 중사의 실체는 오는 17일 토요일 오후 8시 50분 볼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