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속사 직원이었단거 인증하며 수시로 '상욕+갑질' 당했다 폭로글 올린 스태프 (전문)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김정현 조종설', '학력 위조설' 등에 휘말린 배우 서예지가 이번엔 '직원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1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서예지와 함께 일을 했다고 주장하는 스태프 A씨의 폭로 글이 올라왔다.


A씨는 소속사 직원이었다며 스태프에게 주어지는 큐시트 등을 사진으로 올리며 신분을 인증하기도 했다.


A씨는 "작년에 드라마 '시간' 사건 이 업계 사람들에게 들어서 (이번 논란이) 놀랍지도 않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스태프로 같이 차 타고 이동하며 몇 년간 같이 일하면서 욕은 기본, 차에서 흡연해서 간접흡연 피해는 물론 담배 심부름에 작은 실수 하나 했다고 면전에 담배 연기 뱉으면서 혼냈다"라고 회상했다.


인사이트A씨가 올린 직원이었다는 증거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A씨는 이어 "화장실 안 따라갔다고 밥 먹는데 상욕 듣고, 누가 자기 납치하면 어쩌냐고 그러고, 너네들은 지나가는 차가 자기 쪽으로 오면 막아주고 보호해 줘야 한다며 하녀 취급은 물론 개, 돼지처럼 무시했다"라고도 얘기했다.


또한 서예지가 기분이 안 좋아 밥을 안 먹으면 스태프들도 밥을 못 먹고 일했다며 녹음도 못하게 휴대폰 검사도 수시로 했다고 호소했다.


A씨는 사탕을 먹고 있다가 폭언을 들은 황당한 일화도 전했다. A씨는 "밤새 자기 방으로 불러서 얘기해 한 두 시간밖에 못 자고 촬영에 나갔는데, 본인 연기 중에 (잠 깨려고) 사탕 먹은 건 또 어떻게 봤는지 그 장면 끝나고 '어디 감히 배우가 연기하는데 네가 뭔데 사탕을 먹냐'고 했다"라고 비꼬았다.


그는 "자기에 대한 안 좋은 소문 돌면 너네들인 줄 알고 이 바닥 좁은 거 알지라며 입조심하라고 일 못 하게 만들 수 있다고도 협박한 거 기억나냐. 당신이야말로 그런 인성으로 같이 일하는 사람들 괴롭히지 말고 이제 TV나 스크린에 그만 나와라"라고 끝까지 불쾌한 심경을 드러냈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해당 글 외에도 서예지에 대한 스태프들의 폭로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한 누리꾼은 자신도 서예지와 같이 일했던 사람이라면서 "서예지는 늘 배우는 감정적으로 일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옆에서 스태프들이다 맞춰줘야 한다는 말을 입에 달고 살면서 정작 본인 스태프의 인격은 처참히 짓밟았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서예지 스태프라 주장하는 이들의 폭로가 이어지고 있지만 그의 소속사 측은 아직 입장을 발표하지 않고 있다.


'김정현 조종설'은 사랑싸움이었다며 부인하고 '학력 위조설'에는 실수였다고 해명한 소속사가 이번엔 어떤 입장을 표할지 많은 이들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인사이트A씨가 올린 직원이었다는 증거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아래는 A씨가 남긴 폭로글 전문이다.


저는 배우 서예지 씨와 일했던 스태프입니다.


회사에서 서예지는 서로 나가기 싫다며, 회사에 울면서 서예지는 진짜 나가기 싫다고 했지만 회사에서는 그냥 참고하라고 다 너의 커리어에 도움이 된다며 몇 년을 같이 일했습니다.


일하면서 욕은 기본이고 개념 있는 척은 다하면서 간접흡연 피해는 몰랐는지 차에서 항상 흡연을 하고 담배 심부름까지 시켰습니다.


작은 실수 하나 했다고 자기 앞으로 오라더니 면전에 담배 연기 뿜으면서 혼내고 화장실 갈 때 자기 내리는데 바로 안 따라왔다고 밥 먹는데 ㅅㅂ ㅅㅂ 거리면서 쌍욕 듣고 누가 자기 납치하면 어쩌냐고 그리고 너네들은(스태프들은) 지나가는 차가 자기 쪽으로 오면 자기를 막아주고 보호해야 한다며 하녀 취급은 물론 사람 취급은 당연히 안 했고 개돼지 마냥 개무시했습니다.


그리고 자기 기분 안 좋아서 밥 안 먹으면 저희는 먹으면 안됐습니다.


왜냐하면 배우가 안 먹으니까요.


폰 검사도 간혹가다 해서 녹음 못한 게 한이네요.


공기계라도 있었음 했을 텐데, 연예인이 무슨 벼슬도 아니고 이 바닥은 정말 녹음이 필수라는 걸 느끼는 요즘입니다.


촬영 전날 밤 자기방에 불러서 밤새도록 당신 얘기하느라 한두 시간 자고 촬영 나갔는데 그날은 밤샘 촬영으로 인해 졸려서 촬영 들어갔을 때 졸면 졸았다고 혼내서 또 졸면 혼날까봐 안 혼나려고 사탕을 먹었는데 촬영하면서 제가 사탕 먹는 건 또 어떻게 봤는지 감독의 오케이가 떨어지자마자 네가 뭔데 어디 감히 배우가 일하는데 사탕을 먹냐고 했죠.


이 글을 보고 있다면 기억나나요?


진짜 배우가 뭔데요? 신인가요?


항상 현장에서 자기만 쳐다보라고 하고 회사에서 연락 와서 폰 만지면 자기 안 보고 뭐 하냐고 차에서 혼내고 다른 스태프들이 뭐 물어봐서 얘기하면 차에서 무슨 얘기 했냐고 놀러 왔냐고 그러고 현장 스태프들이 저희를 안쓰럽다고 불쌍하다고 할 정도였으니깐요.


그리고 항상 자기는 배우라 감정으로 일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저희한테 자기한테 다 맞춰줘야 한다는 말을 항상 입에 달고 살았죠.


감정으로 일하는 서예지씨만 사람인가요? 저희는 개돼지인가요?


저희한테 욕하고 화풀이하고, 저희는 감정 없나요?


사람 피 말리게 해놓고 입막음 용인지 보상심리인지 가끔 선물 사주면서 이런 배우가 어딨냐며 누가 스태프들한테 이런 걸 사주냐고 이런 배우 못 만난다는 식으로 말했죠?


전 당신이랑 일한 뒤 다른 배우들이랑 일하면서 배우들이 다 서예지 같진 않구나 이렇게 사람 냄새나는 분들 좋으신 분들이 정말 많다는 걸 느꼈어요.


당신한테 혼나고 울면 뭐 잘했다고 우냐고 해서 촬영 끝나고 집 가는 길에 숨죽여서 울었습니다.


본인보다 나이 많은 매니저님한테도 도가 지나칠 정도로 별것도 아닌데 옆에 같이 있는 사람들이 민망할 정도로 뭐라 하고 ,집 가는 길에 매니저님 울먹이며 저희한테 관둔다고 하고 덕분에 한 작품 하는데 매니저님들이 관두고 몇 번이나 바뀌었었죠.


이 바닥에서 일하면서 매니저님들 이렇게 많이 바뀌는 것도 처음 봤습니다.


담당하는 배우를 사랑해야한다며 저희한테(스태프들) 저희 폰 배경도 다 본인 사진으로 바꾸라고 했었죠?


본인 기사 올라오면 이쁘다 연기 잘한다 댓글 달라고 하고 아이디 외워서 너네 왜 이렇게 똑같은 말만 하냐고 다른 댓글 쓰라고 하고 댓글 알바 진짜 지겨웠습니다.


강제로 본인 팬카페 '예지예찬' 가입도 시켰었죠.


자기애가 그렇게 강하면서 왜 주변 사람들은 사랑하지 못했나요.


그리고 자기에 대한 안 좋은 소문 돌면 너네들인 줄 알고 이 바닥 좁은 거 알지라며 입조심하라고 일 못하게 만들 수 있다고도 협박한 거 기억나나요?


당신이야말로 그런 인성으로 같이 일하는 사람들 괴롭히지 말고 이제 티비나 스크린에 그만 나와요.


너무 역겹습니다, 착한 척 개념 있는 척 예의 바른 척. 이글 또한 해명할 건가요?


혹시 저희와(스탭들과)의 애정 싸움이었나요?

서예지씨 이거도 논란이라고 생각된다면 스태프들한테 했던 행동들도 논리 있게 하나하나 해명 부탁합니다.


무슨 주작이니 헛소문이니 그러는데 같이 일했던 사진 인증하겠습니다.


이거도 일절 사실이 아니고 부인하면 내일의 기억이고 뭐고 여태 연예계 바닥에서 일하면서 본인이 스태프들한테 어떻게 했는지 기억이나 찾길 바랍니다.


그리고 서예지씨 당신과 일하며 저는 계속 이바닥에서 일하고 싶어서 당신이 협박이 무서워 아무말 못 하고 당신으로 인해 언어폭력 정신적 피해를 받으면서 일한 지난 날들이 너무 후회스럽네요. 같이 일하는 동안 저 또한 정신병 걸리는 줄 알았습니다.


+아 그리고 일하다 살짝 부딪히기라도 하면 어디 감히 배우 몸을 다치게 하냐며 너도 한번 맞아보라며 그랬었는데 서예지씨 기억나나요?


-같이 일한 증거 사진 남겨요-


스탭들은 큐시트 받아서 한번씩 읽어보고 워낙 자기애가 강해서 싸인을 부탁하지도 말하지도 않았는데 항상 본인 싸인을 해줍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