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서울시장, 노래방 입구서 코로나 검사해 '음성'인 사람만 입장할 수 있게 한다"

인사이트오세훈 서울시장 / 뉴시스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국내에서 아직 식약처 승인을 받지 못한 '자가 진단키트'를 신속 도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12일 서울시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온라인으로 진행된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 진단키트 승인을 중대본에 요청했다.


자가 진단키트는 항원 검사 방식으로 비인두 깊숙한 곳에서 바이러스를 채취해 10분에서 30분 내외로 검사 결과를 확인할 수 있어 무증상자를 선별할 수도 있다.


코로나 예방을 위해 미국, 영국, 독일 등에서는 이미 방역에 적극 활용되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사용승인을 아직 받지 못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시스


오 시장은 해당 키트를 현장에 접목해 영업장에 입장하기 전 검사를 시행해, 음성이 나온 이들만 입장을 허용해 주는 방식으로 자영업자들의 고통을 덜어줄 수 있을 것이라고 피력했다.


오 시장은 "영업장의 자가 진단키트 활용을 전제로 서울형 거리두기 매뉴얼이 시행된다면 업종별 특성을 반영한 영업시간 연장이 가능해지는 등 큰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먼저 서울시 일부 노래연습장에서 이용객들이 자가진단검사를 하도록 하고, 결과를 의료진이 검체 채취하는 방식으로 검사 결과를 비교해 보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시스


오 시장은 자가 진단키트 사용을 전제로 유흥주점, 노래방 등의 영업시간을 연장하겠다는 '서울형 방역'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업계는 서울시의 이러한 방침을 반기고 있는 상황이다.


다만, 자가 진단키트의 정확성이 낮다는 연구결과가 나오고 이는 상황에서 우려의 목소리도 높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