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현이 서현과 드라마 촬영할 때 다른 작품서 '진한 키스신' 찍은 서예지

인사이트MBC '시간'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배우 김정현과 연애 중이던 시기에 그를 조종했다는 의혹이 나온 가운데 서예지의 과거 행적이 재조명됐다.


12일 디스패치 보도에 따르면 김정현이 지난 2018년 MBC '시간' 촬영 당시 태도 논란을 일으키고 중도하차를 했던 이유는 서예지의 역할이 컸다.


당시 김정현과 교제 중이던 서예지는 김정현에게 상대 배우인 서현은 물론, 다른 스태프와의 스킨십 및 다정한 대화를 일체 금지시켰으며 로맨스 장면 수정까지 요구했다.


때문에 김정현은 당시 사귀었던 서예지의 지시에 따르게 위해 상대 여배우와 스킨십을 최소화하려 했고 로맨스 장면을 전면 거부했다는 당시 드라마 관계자의 증언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인사이트MBC '시간'


인사이트tvN '무법변호사'


김정현과 서예지는 지난 2018년 3월 개봉한 영화 '기억을 만나다'를 통해 호흡을 맞춘 바 있다.


그러나 김정현이 '시간'을 촬영하기 전 서예지는 tvN '무법변호사'를 통해 다양한 로맨스 연기를 찍었다.


상대 배우인 이준기와 함께 서예지는 포옹은 물론 키스신 등 다양한 스킨십 장면을 촬영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무법변호사'


만약 보도 내용이 사실이라면 서예지는 김정현에게 다른 여배우와의 스킨십을 반대하면서도 본인은 아무렇지 않게 찍은 셈이다.


하지만 김정현과 서예지가 과거 열애 중이었다는 보도에 서예지 측은 아직까지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충격적인 보도에 여러 무성한 추측이 나오는 가운데 서예지가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