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고기나 먹는 야만인"···오늘(12일) 골 터트린 손흥민 SNS 찾아와 인종 차별한 악플러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손흥민이 일부 악성 팬들에게서 인종차별을 당한 사실이 알려져 토트넘 홋스퍼가 입장을 발표했다.


토트넘 측은 인종차별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12일(한국 시간) 토트넘은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31라운드 홈경기에서 1대3으로 패했다.


이날 경기에서 손흥민이 전반 40분, 선제골을 넣었지만 토트넘은 이후 3실점하며 역전을 허용했다.


인사이트Instagram 'hm_son7'


경기 후 손흥민을 두고 논란이 발생했다.


일부 맨유 현지 팬들이 손흥민의 SNS에 찾아와 인종차별 메시지를 남긴 것이다.


그들은 손흥민의 SNS에 몰려와 "다이버 올림픽 다이빙 종목에 나가라", "가서 개, 고양이 박쥐나 잡아먹어라", "작은 눈의 황인종" 등 몰상식한 인종차별 악플 공세를 펼쳤다.


맥토미니의 골이 지워지고, 손흥민의 선제골이 들어간 사실이 마음에 들지 않아 이 같은 짓을 벌인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Twitter 'Tottenham Hotspur'


논란이 거세지자 토트넘 구단은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토트넘은 "우리 선수 중 한 명이 끔찍한 인종차별을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프리미어리그 사무국과 함께 확인에 나설 것이다. 이를 통해 가장 효과적인 조치를 찾아내겠다"고 발표했다.


나아가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가장 효율적인 방법을 찾아낼 것"이라며 "쏘니, 우리는 당신과 함께합니다"라고 손흥민을 향한 위로와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