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힘들어하는 국민들 위해 '월급 20%' 자진 삭감하는 일본 국회의원들

인사이트日本経済新聞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지난해 3월, 코로나 펜데믹 선언 후 일 년이 지났음에도 상황은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특히 일본의 상황은 심각하다. 일본은 나흘째 3천 명 이상의 신규 확진자가 나와 누적 확진자 50만 명을 넘어섰다.

심각해져 가는 코로나 상황에 일본 국민들은 지쳐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난 8일(현지 시간) 일본 니혼게이자이 신문에 따르면 최근 일본 국회의원들은 코로나 확산에 따른 고통을 나누기 위해 세비(월급) 삭감 기간을 6개월 연장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毎日新聞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이날 열린 국회 대책위원장 회의에서 여당인 자민당과 제1야당 입헌민주당은 코로나 확산이 진정되지 않은 점을 고려해 국회의원 세비 20% 삭감 기간을 연장하기로 합의했다.


모리야마 히로시 집권 자민당 국회대책위원장은 당초 4월 말까지였던 세비 삭감 개정안을 오는 10월 중의원 의원의 임기 만료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이어 "많은 국민이 어려운 가운데 노력하고 있다. 국회의원으로서 그걸 잘 이해하는 게 중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앞서 지난해 4월 27일, 일본 정부의 코로나 긴급사태 선언이 늦었다는 지적이 이어지면서 일본 국회는 코로나 대응책으로 국회의원 세비 20%를 1년 동안 감축하도록 한 세비법 개정안을 가결했다.


이로써 일본 의원의 월 세비는 129만 4천 엔(한화 약 1천 322만 원)에서 103만 5천 200엔(한화 약 1,058만 원)으로 줄었다.


일본 국회 정원은 하원 격인 중의원이 465석, 참의원이 245석이다.


이에 일본 전체 의원이 연장한 1년 6개월 동안 반납하는 세비 총액은 약 33억 엔(한화 약 337억 원) 규모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