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합하면 줄리엔 죽는다" 김동현vs줄리엔강 떡밥에 소신발언 한 UFC 정찬성

인사이트YouTube 'KoreanZombie 코리안좀비'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100% 장담하는데 시합하면 줄리엔형 진짜 죽어요"


방송인 줄리엔강의 "3개월 정도 훈련하면 김동현을 이길 수 있다"는 발언을 두고 연일 격투기팬들의 설전이 이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UFC 페더급 5위 '코리안좀비' 정찬성이 소신 발언을 해 이목을 끌었다.


지난 10일 정찬성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둘 다 같이 싸워봤다. 줄리엔 강이 이긴다 매미킴vs줄리엔 강 논란에 기름을 붓는 정찬성"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KoreanZombie 코리안좀비'


해당 영상에서 정찬성은 최근 각종 커뮤니티에서 줄리엔 강의 '3개월' 발언을 두고 격투기 팬들 사이에서 의견이 갈리고 있다며 운을 띄웠다.


정찬성은 줄리엔강과 김동현 두 사람과 모두 스파링, 주짓수 등을 해봤다며 실제 경험과 격투기 지식을 동원해 승자를 예측했다.


정찬성은 "스파링에서 승패는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정강이 보호대를 착용하고 14~16온스 글러브를 끼고 시합을 한다면 줄리엔 강이 이길 수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줄리엔 형의 신체조건이 말이 안 된다. 손만 뻗어도 다가가기 힘들다"라며 "동현이 형 스타일이 받아치는 스타일이기 때문에 제 생각엔 스파링에서는 힘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KoreanZombie 코리안좀비'


다만 이는 어디까지나 '스파링'일 때 이야기다. 정찬성은 스파링과 실전 경기는 전혀 다르다고 강조했다.


정찬성은 "100% 장담하지만, 줄리엔 형은 죽습니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실제 시합의 조건을 맞춰 싸운다면 절대 이길 수 없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시합이면 8-10온스 글러브를 끼고 정강이 보호대도 없다. 시합의 압박감, 경험, 체력도 준비가 안 돼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야기를 듣던 이종격투기 선수 백승민도 거들었다. 그는 "저도 두 사람과 모두 싸워봤다"라며 "줄리엔 강 형님이 스파링에서도 어렵지 않을까 싶다"라고 말했다.


한편 줄리엔 강은 지난달 2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3개월 정도 훈련을 하면 (김동현을)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면서 "체중이 내가 더 많이 나가고 팔도 길다"라고 언급한 바 있다.


YouTube 'KoreanZombie 코리안좀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