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0이면 잘래' 논란 최고다윽박 "구독 취소할 거면 해, 갈 사람 잘 가라 수고"

인사이트아프리카TV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여성 BJ와 합방 도중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BJ 최고다윽박(김명준)이 1차 해명 이후 유튜브에 재차 입장을 전했다.


그는 사과나 추가 해명 대신 비판에 맞서는 쪽을 택했다. 


지난 10일 윽박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공지사항과 영상 댓글을 통해 자신의 입장을 올렸다.


윽박은 "잘 알지도 못하면서 짜깁기해서 올리고 악플 쓰냐. 오늘 해명했다. 갈 사람은 잘 가라. 수고"라고 말했다.


인사이트YouTube '최고다윽박EUGBAK' 페이지 캡처

 

인사이트YouTube '느킴이슈 - 지극히 주관적인 이슈채널'


그러면서 "억까(억지로 까 내리는 사람)들아 피해 본 건 나인데 내가 뭘 사과해 답답하다. 범죄자로 몰아가면서 욕하다가 안 되니까 이제는 태도가 문제라고? 갑자기 범죄자로 몰리는 데 좋겠냐"라고 덧붙였다.


앞서 윽박은 '400만원' 발언이 논란이 되자 "흉가 방송 섭외를 하는 과정에서 400만원이라는 이야기가 나온 것"이라는 해명을 했다.


하지만 이를 믿지 않은 시청자들에게서 비판이 쏟아지자 이 같은 글을 올렸다.


나아가 윽박은 이날 "(유튜브) 구독 취소할 거면 해라. 근데 쓸데없이 몰아가지 말고. 오늘 해명 다 했다"라며 시청자들의 비판에 맞섰다.


인사이트YouTube '최고다윽박EUGBAK' 페이지 캡처


자신은 당당하고 이미 해명까지 다 했으니 영상을 보기 싫거나 불편하다면 떠나도 좋다는 뜻으로 읽힌다.


논란 이후 조금씩 감소하던 윽박의 유튜브 채널 구독자는 이 발언 이후 하루 1만 명씩 줄어들며 빠른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윽박의 유튜브 구독자는 지난 8일 한때 183만 명으로 최대치를 찍었다가 11일 오전 10시 기준 179만 명까지 떨어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