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취임 후 '산더미 서류뭉치' 사라진 서울시장 집무실

인사이트서울시청 안 오세훈 서울시장 집무실 / 뉴스1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민주당 박영선 후보를 꺾고 서울시장에 당선된 국민의 힘 오세훈 당선자가 10년 만에 서울시에 재입성했다.


1년 2개월 밖에 되지 않지만 짧은 임기지만 오 시장은 많은 변화를 예고한 가운데, 이미 달라진 것이 하나 있다.


바로 서울시청 안 서울시장 집무실.


인사이트서울시청 안 오세훈 서울시장 집무실 / 뉴스1


인사이트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집무실 사진 / 뉴스1


지난 8일 공개된 서울시장의 집무실 사진을 보면 오 시장이 말끔히 정리된 사무실에서 업무를 보고 있다. 서류 뭉치들이 가득했던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집무실 풍경과는 사뭇 다르다. 


완전히 바뀐 서울시장 집무실을 본 서울시민들은 "말끔히 정리된 사무실서 바르고 깨끗한 정치를 하길 바란다"며 응원을 보냈다.


한편 임기가 1년 반이 채 되지 않는 만큼 오 시장은 취임과 동시에 주요 공약 이행을 빠르게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이미 약속했던 재건축·재개발 규제를 일주일 안에 풀겠다고 공언한 상태다.


인사이트서울시청 안 오세훈 서울시장 집무실 / 뉴스1


그는 선거운동 기간 내내 1순위 공약으로 '스피드 주택공급'을 내세웠다. 


그러면서 한강변 아파트 35층 이하 규제를 폐지하고 용적률 규제도 완화해 5년간 36만호의 주택 공급을 달성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와 더불어 오 시장은 박 전 시장의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을 중단 혹은 재검토할 계획이다.


또한 오세훈 시장은 본인이 내건 공약을 이행하기 위해 대대적인 조직 개편을 예고한 상황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