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약 기간 남았는데 '서지혜 소속사'로 옮기려 했다며 김정현 공개 저격한 현 소속사

인사이트tvN '사랑의 불시착'


[인사이트] 박효령 기자 = 배우 김정현이 현 소속사 오앤 엔터테인먼트와 계약 기간을 두고 이견을 보이고 있다. 


8일 한경닷컴에 따르면 오앤 엔터테인먼트는 김정현과 관련해 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에 분쟁 조정 신청을 했다.


오앤 엔터테인먼트는 소속사 '문화창고'와 김정현이 전속계약이 만료되지 않은 시점에 접촉을 했다며 문제를 삼았다. 


오앤 엔터테인먼트 측은 김정현이 개인적인 사유로 활동하지 못한 기간을 포함해 만료 기간이 '11개월' 남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인사이트MBC '저녁 같이 드실래요'


반면 김정현은 현 소속사인 오앤 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 기간이 내달 만료된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현은 지난 2018년 MBC '시간' 출연 당시 건강에 문제가 생겼다고 밝히며 중도 하차한 바 있는데, 오앤 엔터테인먼트 측이 이를 활동 기간으로 인정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보도에 따르면 한 관계자는 "당시 공식적으로는 '건강상의 이유'라고 하차 이유를 밝혔지만, 김정현은 이성과 관련한 사생활 문제로 제작발표회 때부터 태도 논란이 불거졌다. 그러다 결국 프로그램에서 하차하는 상황까지 발생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인사이트오앤 엔터테인먼트


한편 같은 날 오전 김정현은 지난해 종영한 tvN '사랑의 불시착'에서 호흡을 맞춘 배우 서지혜와 열애설에 휩싸였다. 두 사람의 '집 데이트'라는 파파라치 사진도 공개되며 화제를 모았다. 


하지만 서지혜의 소속사 문화창고 측은 "사실무근"이라며 초고속으로 부인했다. 


문화창고 측은 "김정현이 소속사 계약 만료를 앞두고 친분이 있는 서지혜에게 조언을 구하다 집을 방문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문화창고 측은 소속 배우 서지혜와 열애설이 난 김정현의 전속 계약을 긍정적으로 논의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인사이트사진 제공=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