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인정'했다며 '녹취록' 공개되자 에이핑크 박초롱 측이 밝힌 입장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학교 폭력을 인정했다며 녹취록이 공개되자 그룹 에이핑크 박초롱 측이 입장을 밝혔다. 


7일 소속사 플레이엠 엔터테인먼트 측은 박초롱의 '학폭'을 주장하고 있는 김씨가 "녹취 일부만 발췌해 악의적으로 왜곡했다"고 반박했다.


소속사는 "1차 통화 때 김씨가 협박성 연락을 했고, 사안과 관련 없고 사실이 아닌 사생활 얘기를 하는 등 돌발 행동의 우려가 컸던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먼저 박초롱은 자세한 내용은 묻지 않고, 들으며 사과했다. 과거 친분 관계도 있었고, 갈등도 있었던 것은 맞기 때문에 이유 불문하고 사과했으며 폭행에 대해 인정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뉴스1


또한 박초롱도 1차, 2차 녹취록을 가지고 있다며 모든 녹취록과 증거자료를 경찰에 제출했다고 소속사는 밝혔다.


마지막으로 소속사는 "법적 절차에 따라 진실을 밝히고자 했으나 김씨의 악의적 보도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에 최대한 불필요한 이야기들을 자제하고 있지만 필요하다면 녹취를 공개할 예정"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박초롱에게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김씨는 한 매체를 통해 녹취록을 공개했다.


박초롱과 초등학교 동창이라는 김씨는 서로 다른 고등학교를 다니던 시절 박초롱 무리에게 집단 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녹취록에는 박초롱이 "내가 그때 너한테 맞고 경찰에도 신고를 했었다", "왜 나한테 폭행을 가했냐"라는 A씨의 질문에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 있었잖아"라며 이유를 언급하는 내용이 담겼다.


또한 김씨가 "네가(박초롱) 나였다면 그런(학교 폭력) 충격이 오래갈 거라고 생각 안 하냐. 잊을 거 같냐"라고 묻자, 박초롱은 "아니다. 못 잊을 것 같다"라고 대답했다.


뿐만 아니라 박초롱은 "미안해, 진심으로. 그때의 상황에서는 그러면 안 됐었던 거였다. 오해가 있든 없든 대화로 얘기를 했었어야 됐는데 그 자리에서 나도 그냥 좀 화가 났었던 것 같다"고 사과해 박초롱이 '학폭'을 인정한 것 아니냐는 의심이 나왔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