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한복·삼계탕' 한국 거라 알렸다가 중국인들에 암살 협박당하는 반크

인사이트반크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전 세계에 한국 역사와 문화를 알리는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


이들은 한국의 김치·한복·삼계탕·갓 등을 우리 문화라 알리는 데 힘쓰고 있다.


그런데 반크가 중국 누리꾼으로부터 암살 협박과 사이버 테러를 당하고 있다고 전했다.


오히려 중국 문화를 훔쳐 가는 '개'에 비유해 조롱당하기도 했다는 것이다.


인사이트Weibo


최근 반크는 글로벌 청원과 디지털 포스터 등을 통해 한국의 김치, 한복, 삼계탕, 갓 등을 자국 문화라 왜곡하는 중국의 행태를 전 세계에 알리고 있다.


실제로 중국 최대 포털 사이트 '바이두(Baidu)'에는 삼계탕 등이 중국 음식이라는 억지 주장이 실려있기도 한다.


이에 반크는 이는 과거 "삼계탕은 한국 음식"이라고 말한 리커창 중국 총리를 부정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러자 중국 누리꾼들은 오히려 반크를 중국 문화를 훔쳐 가는 개에 비유한 그림, 영상 등을 제작해 배포했다.


인사이트Baidu


그림, 영상에는 '만년 역사를 가진 중국 문화를 훔치는 악성 경비견'이라는 비하 문구가 적혀있기도 한다.


이뿐 아니라 중국 누리꾼들은 "부디 깨어 있지 말아라. 언제든 암살당할 수도 있다"는 등의 협박성 메시지를 쏟아내고 있다.


또 "한국의 유구한 역사보다 우리 할아버지 나이가 더 많겠다", "한국이 가진 역사가 있긴 하냐" 등 우리의 문화·역사를 조롱하고 있다.


이에 반크는 "중국의 문화 패권을 우리와 중국의 싸움이 아니라 중국과 전 세계의 싸움이 될 수 있게 중국의 '만행'을 전 세계인에 알릴 것"이라 강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