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에 걸리면 맞았다"···자기도 '학폭' 피해자였다 고백한 강다니엘 (영상)

인사이트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뉴스1] 이지현 기자 = 가수 강다니엘이 학교 폭력의 심각성을 언급했다.


강다니엘은 지난 6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옥문아들')에 출연, 신종 사이버 학교 폭력에 대한 문제가 나오자 MC들과 이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


강다니엘은 요즘 학생들의 학교 폭력이 날이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진짜 못됐고 괴롭히는 방법이 똑똑해졌다"라며 "그걸 설명할 수 있는 방법도 없다. 게다가 가해자 학부모들은 뭐가 문제인지도 모른다"라고 생각을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MC들은 그를 향해 학창 시절이 어땠는지 물었다. 강다니엘은 자신도 괴롭힘을 당한 적이 있다며 솔직하게 고백했다.


강다니엘은 "초등학교 때 이사를 자주 해서 전학을 많이 다녔다. 그래서 괴롭힘을 많이 당했다. (왜 당했는지) 모르겠다. 생긴 게 마음에 안 들었나 보다"라고 담담하게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제일 심하게 당한 적이 언제냐고 묻자, 강다니엘은 "초등학교 4~5학년 때쯤 형들한테 돈을 빼앗겼다. 그냥 눈에 보이면 맞고 그랬다"라고 해 충격을 안겼다. 


그는 "그게 그들에게는 놀이인 거다. 그리고 자기들끼리 안줏거리 삼아 얘기한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MC들은 경악하며 "혹시 데뷔 후 연락한 사람이 있냐"라고 물어봤다. 이에 강다니엘은 "(가해자들은) 기억도 못할 거다. 보통 다 기억 못한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그런가 하면 마음이 잘 통했던 친구도 있었다고. 강다니엘은 "(외할머니가 사시던 곳으로) 다시 전학을 갔었다. 원래 친하게 지냈던 친구가 있었다. 공부방을 같이 다녔는데 데뷔 후 연락이 왔더라. 심성이 착한 친구였다"라고 알렸다. 


원래 연예인에 관심 없던 그 친구가 강다니엘에게 연락, 사인을 부탁했다는 것.


그러면서 강다니엘은 "(연예인에 관심 없는) 그 친구가 날 알아볼 정도였기 때문에 '아 내가 열심히 하고 있구나' 싶더라"라고 털어놔 눈길을 모았다.


※ 관련 영상은 2분 7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네이버 TV '옥탑방의 문제아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