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투수 시속 145km 빠른볼에 '헤드샷' 맞고 쓰러진 롯데 용병 마차도

인사이트딕슨 마차도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어제(6일) NC 다이노스 vs 롯데 자이언츠 경기에서 아찔한 장면이 나왔다.


롯데 타자 딕슨 마차도가 NC 투수 송명기의 시속 145km 빠른볼에 헤드샷을 당한 것이다.


이때 충격으로 인해 현재 마차도는 미세한 두개골 골절 가능성까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6일 창원NC파크에서는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팀 간 시즌 1차전 경기가 열렸다.


이날 마차도는 팀의 유격수이자 9번 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마차도는 3회 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 타자로 나섰다.


SBS Sports


3구까지 2볼 1스트라이크인 가운데 맞은 4구. 송명기의 빠른볼은 마차도의 머리를 직격했다. 이른바 '헤드샷'을 당하고 말았다.


현장에 있던 선수 모두가 크게 놀랄 정도로 아찔한 장면이었고, 즉각 창원NC파크 내에 있던 응급차가 들어와 응급조치를 했다. 마차도는 구급차에 실려 즉각 병원 이송됐다.

 Sports

SBS Sports


롯데 자이언츠 관계자는 마차도가 성균관대학교삼성창원병원 도착 후 발열 체크를 했고, 코로나19 검사는 음성이 나와 문제없이 치료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이어 CT 및 엑스레이 검사 결과 골절 및 출혈은 발견되지 않았지만 미세한 두개골 골절이 의심되는 상황이라고 했다. 공을 맞은 부위에 추후 출혈이 발견됐기 때문.


신경손상 가능성까지 있어 오늘(7일) 정밀검사가 이뤄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의사는 지속적인 체크가 필수라고 진단했다고 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