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일하고 3일 쉰다'…日정부 '선택적 주 4일 근무제' 도입 검토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김정률 기자 = 일본 정부가 선택적 주 4일제 근무를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하면서 기대와 우려가 동시에 나오고 있다.


5일 NHK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이 장기화됨에 따라 희망하는 사람이 주 4일 일할 수 있는 구조 도입을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


기업들 사이에서는 텔레워크나 시차출근 등을 도입하는 상황에서 선택적 주 4일 근무제와 같은 업무 환경 변화를 근본적으로 재검토하는 움직임이 확산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주 4일제 근무를 하는 경우 쉬는 날을 활용해 지방에서 일할 것을 예상해 교통비와 숙박비를 지원하는 계획을 세웠다고 NHK는 보도했다.


인사이트스가 요시히데 총리 / GettyimagesKorea


현지 언론들은 주 4일제 근무제를 도입하면 거주지 제약으로부터 해방과 기존 업무 외에 프리랜서 활동 활성화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봤다. 다만 근무 일이 축소됨에 따라 임금 삭감 등 부작용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주 4일 근무가 시행돼 일주일 중 금·토·일 쉰다고 가정하면 회사에서 멀리 떨어진 지역에서 거주할 수 있다고 현지 언론은 봤다. 또 일본 국내 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일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와 함께 주 4일 근무제가 시행되면 사람들은 본업이 있는 상태에서 부업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다만 본업에서 얻은 경험 등을 부업에서 발휘할 수도 있지만 결과적으로 다른 프리랜서들의 일자리를 빼앗는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고 했다.


주 4일제 근무제의 가장 큰 문제점은 급여 삭감 우려다. 부업으로 실제 돈을 벌 수 있는 사람은 극소일 뿐 아니라 코로나19로 인해 인건비를 삭감하고 싶은 회사가 이를 악용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 밖에도 급여를 줄이면서 사원들의 충성심 저하될 가능성도 있다. 본업에 직접적인 악영향이 발생하지 않는 한 부업에 대한 제약을 가하기 어려워지면서 회사와 사원 간 관계가 멀어질 수 있다.


인사이트일본 거리 모습 / レスポンス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