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여름 UFC 황제 맥그리거, 생애 첫 TKO 패배 안긴 포이리에 상대로 설욕전 펼친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올여름, 전설의 싸움꾼들이 최고의 주먹을 놓고 격돌한다.


UFC 역사상 가장 큰 3차전 중 하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3일(현지 시간) 영국 매체 '메트로(Metro)'는 맥그리거와 포이리에가 오는 7월 11일 3차전을 벌인다고 전했다.


코너 맥그리거(32)와 더스틴 포이리에(32)의 3차전은 UFC 264 메인이벤트로 펼쳐질 전망이다.


인사이트코너 맥그리거 / Twitter 'BBCSport'


앞서 UFC 라이트급 공식 랭킹 1위 더스틴 포이리에(32)와 6위 코너 맥그리거는 지난 1월 24일 2차전을 펼쳤다.


이 경기에서 맥그리거는 2라운드 2분 34초 만에 생애 첫 TKO 패배를 당하며 굴욕을 맛봤다.


그는 포이리에의 거센 펀치를 얼굴에 그대로 맞고, 결국 다운됐다. 포이리에의 펀치가 몇 차례 나오자 주심은 경기를 중단, 맥그리거는 처참하게 무너졌다.


인사이트더스틴 포이리에 / Instagram 'dustinpoirier'


이전에 치른 맞대결에서는 맥그리거가 포이리에에게 1라운드 TKO 승리를 거뒀기에 더욱 충격적인 결과였다.


맥그리거는 자신의 트위터에 "7월 11일 여러분들은 진짜 맥그리거를 보게 될 것이다. 완전히 적응해서 포이리에를 박살 내겠다"며 호언장담하기도 했다.


3차전에서는 맥그리거가 포이리에에게 당한 처참한 TKO패를 설욕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