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하2' 김영대 "여동생, 내가 덜렁대면 처신 똑바로 하라고 카톡 온다"

인사이트W코리아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펜트하우스2'로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배우 김영대가 화보 인터뷰에서 여동생을 언급했다.


지난 30일 패션매거진 'W코리아'와 함께한 김영대의 화보가 공개됐다. 김영대는 공개된 화보에서 황금 비율과 뚜렷한 이목구비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훌륭한 비주얼과 성실함으로 현장 스태프들의 칭찬을 한 몸에 받은 김영대. 그는 화보 촬영을 위해 2일간 먹는 것도 조절하며 프로의식을 발휘했다는 후문이다.


김영대는 촬영이 끝나고 이어진 인터뷰를 통해 종영까지 단 1회만을 남겨둔 SBS '펜트하우스2'에 대해 말했다.


인사이트W코리아


김영대는 "모든 상황을 연기로 납득시켜주는 선배님들 덕에 시청자 여러분이 몰입하시는 것 같다"라며 "김소연 선배님이 대단하다. 극 중 아버지의 죽음을 방관하고 피아노 연주하는 장면은 나조차도 욕하면서 봤다"라고 한 명의 팬으로서 '펜트하우스2'에 푹 빠져 시청한다고 전했다.


극 중 악랄한 아빠 주단태로 나오는 엄기준에 대해서는 "현장에서 한없이 유머러스하고 후배들이 쉽게 다가갈 수 있도록 먼저 장난을 걸어주신다. 사각 프레임 안에서는 화면을 꽉 채우는 주단태 그 자체다"라고 답하며 존경심을 드러냈다.


김영대는 친구들과 가족의 반응에 대해서도 상세히 전했다. 그는 "친구들은 내가 나온 드라마 안 보는 편이고 부모님과 동생은 무한한 응원을 보내준다"고 말했다.


특히 김영대는 "여동생이 한 명 있는데 연기에 대한 피드백보다 연예계에 몸담은 나를 걱정하는 편이다. 가끔 덜렁대는 것 같으면 곧바로 처신 똑바로 하라는 카톡이 온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SBS '펜트하우스2'


부모님의 반대에도 연예계 일을 시작한 김영대는 '좋은 자존감을 갖자'라는 신념을 갖고 살아간다고 밝혔다.


김영대는 "남들과 비교하다 보면 내 부족한 점에만 눈이 가고 흔들릴 때가 많았는데, 건강한 자존감은 남에게서 받는 인정이 아니라 내가 일관되게 살아가는 삶의 방식에서 오는 신뢰감으로 만들어진다는 글귀를 봤다. 나약해지면 안 된다는 생각에 이런 신념을 지향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요새 '펜트하우스2'로 전성기를 맡고 있는 김영대는 "지금이 더 책임감을 느끼고 진중해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라며 "한 번 생각할 것도 세 번은 생각해야 하는 시기인 것 같다. 더 신중해지고 노력해야 한다는 생각이다"라고 앞으로의 목표를 다졌다.


한편 김영대가 출연하는 SBS '펜트하우스2' 최종회는 오는 4월 2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인사이트SBS '펜트하우스2'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