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억원짜리 '현대미술' 그림에 낙서한 20대 커플 두고 누리꾼들이 보인 의외의 반응

인사이트전시장 제공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서울 롯데월드몰에 전시 중인 미술 작품이 훼손돼 경찰이 출동하는 해프닝이 일어났다.


그림에 낙서를 한 관람객은 벽에 낙서가 돼 있어 유명 작품인 줄 몰랐다는 반응을 보였다.


당시 이 관람객은 전시회에 출품된 작품에 청록색 붓 자국을 남겼다.


해당 작품은 예술가 존원(JonOne)이 지난 2016년에 내한해 그린 작품 'Untitled'(무제)로 작품가만 5억 원대로 알려진 고가의 예술 작품이었다.


인사이트전시장 제공


인사이트존원 작가 / 뉴스1


낙서가 된 작품이 언론 보도 등을 통해 알려지자 의외의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낙서 탓에 기존보다 그림이 더 좋아졌다는 댓글이 속출한 것이다.


이 작품은 물감을 쏟거나 붓을 무작위로 캔버스 위에 휘두르는 이른바 '액션 페인팅' 기법 등이 사용돼 우연성이 적극 반영돼 고도의 정밀성과 완결성을 목표로 한 그림이 아니다.


그래서 관람객이 한 낙서 때문에 천편일률적이던 추상화에 구상이 주는 어떤 생동감이 깃들었다는 평가까지 나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낙서가 된 작품을 본 한 누리꾼은 "낙서 부분이 마치 세 사람이 발레하는 것 같다. 이런 게 현대미술 아니냐"라고 반문하기도 해 눈길을 끈다.


당시 그림 앞에는 전시 소품으로 붓과 물감이 놓여있었다. 낙서를 한 관람객들은 "벽에 낙서가 돼 있고 붓과 페인트가 있다 보니 낙서를 해도 되는 줄 알았다"고 경찰에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최 측은 훼손에 고의성이 없다고 보고 이들을 선처할 방침이다. 전시 관계자는 "이제 갓 스무 살 된 어린 친구들이기에 작가 측에 소송이나 보험처리를 하지 않는 방향으로 제안했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