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도 말랐는데 다이어트해 몸무게 '앞자리' 바뀌었다는 김세정

인사이트V 라이브 '김세정 (KIM SE JEONG)'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가수 겸 배우 김세정이 라이브 방송을 하면서 다이어트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 25일 김세정은 V 라이브 채널을 통해 컴백을 앞두고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김세정은 "살이 빠진 것 같다"라는 팬들의 메시지에 "살 빠진 거 보이냐"라며 웃었다.


이어 그는 "저번보다 많이 빠졌다. 몸무게 앞자리가 바뀌었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V 라이브 '김세정 (KIM SE JEONG)'


또 김세정은 다이어트하느라 맛있는 음식을 먹지 못했다며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다.


현재 김세정은 아침에 일어나면 구운 단호박 한 조각, 그릭 요거트에 시리얼 한 줌 퍼서 섞어 먹고, 영양제를 보조로 챙겨 먹고 있다.


점심에는 두부면과 파프리카 들어간 야채를, 저녁에는 배고플 경우 단호박과 토마토를 먹는다고.


인사이트


인사이트Mnet '스탠바이 아이오아이'


김세정은 "음악방송 마지막 주에 로제 떡볶이를 먹기로 했다. 막주만 기다리고 있다. 꼭 먹을 것"이라며 부푼 마음을 드러냈다.


과거에도 한 방송에서 4kg을 감량해 33사이즈가 됐다고 밝혔던 김세정. 그가 또 다이어트를 했다는 소식에 팬들은 "누나 살 안 빼도 예뻐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김세정은 오는 29일 두 번째 미니 앨범 '아이엠(I'm)'으로 돌아온다.


※ 관련 영상은 14분 55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