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부가 먹을 음식인데.." 바닥에 놓고 간 배달음식에 분노했다는 조민아

인사이트Instagram 'cho_minah_'


[인사이트] 박효령 기자 = 가수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음식 배달 서비스에 대한 불만을 털어놨다. 


최근 조민아는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한 카페의 이름과 메뉴를 공개하며 실망스럽다는 후기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음식에 있어서 까다로운 편"이라며 "맛이 있고 없고 보다 중요한 건 위생적인 작업 환경에서 신선한 재료로 정성껏 조리한, 초심을 잃지 않는 음식인 것 같다"라며 자신의 생각을 드러냈다. 


조민아는 그런 점에서 봤을 때 해당 카페의 샌드위치가 실망스럽다는 말밖에 나오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인사이트Naver blog 'healingminah'


그는 카페에서 주문 시 "임신부가 먹을 음식이니 바닥에 놓지 말고 문고리에 걸어 달라"라고 요청했는데도 라이더가 바닥에 놓고 간 점이 실망스러웠다고 지적했다.


그는 "아무리 봉지 안에 들어있다고 해도 아파트 복도 청소를 매일 하지 않는다. (문 고리에 음식을 걸어달라고) 요청사항에까지 기재했는데 바닥에 놓고 가는 사람이 어디 있느냐"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조민아는 자신의 남편이 화가 나 매장으로 전화해 교환을 했고 1시간 반이나 지나서야 점심을 먹었다고 털어놨다. 


해당 글은 업로드된 이후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 SNS 상에 퍼져 도마 위에 올랐다. 


인사이트조민아 블로그 캡처 / 온라인 커뮤니티


이를 접한 이들 중 몇몇은 라이더의 잘못이라며 공감한 반면, 일각에서는 "라이더 잘못인데 왜 카페를 저격하냐", "좀 예민했던 것 같다"라는 상반된 반응도 나왔다.  


또 다른 누리꾼은 배달 음식을 문고리에 걸어뒀다가 문을 열면서 음식이 떨어지는 것으로 컴플레인이 많이 들어온다며 배달 라이더 입장을 고려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해당 후기글에 관련한 논란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자 그는 해당 게시물을 비공개 처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조민아 블로그 캡처 / 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