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8 28℃ 춘천
  • 25 25℃ 강릉
  • 28 28℃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6 26℃ 전주
  • 27 27℃ 광주
  • 29 29℃ 대구
  • 29 29℃ 부산
  • 28 28℃ 제주

"너무 우울한 얘기뿐이었다"···'인터뷰 통편집 논란'에 직접 해명한 BTS 진

방탄소년단(BTS)이 '유 퀴즈 온더 블럭'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으나 멤버 진(김석진)의 분량이 적어 논란이 됐다.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방탄소년단(BTS)이 '유 퀴즈 온더 블럭'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으나 멤버 진(김석진)의 분량이 적어 논란이 됐다.


다만 진은 이에 대해 직접 해명하며 논란을 일축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100분 분량의 BTS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엔 멤버 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 등 멤버들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시청자 게시판


그런데 방송 이후 일부 팬이 진의 분량에 대해 불만을 표했다. 멤버들 개인 인터뷰가 있었는데 진의 인터뷰만 통편집돼 있어 '차별이 아니냐'는 항의가 빗발친 것.


시청자 게시판에도 이 같은 항의 글이 수십 개가 올라왔다. 그러자 진은 재빨리 위버스에 글을 남겨 논란을 일축했다.


그는 "유퀴즈에서 한 얘기 다시 생각해보니 넘 우울한 것들뿐이라 잘라달라함..ㅎㅎ"이라는 글을 남겼다.


진의 해명에 팬 대다수는 상황을 납득했다. 게시판을 도배했던 항의 글 역시 대부분 삭제됐고, 유퀴즈 제작진에 대한 응원 글이 올라오고 있다.


한편,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방탄소년단에 이어 아이유(IU)를 다음 게스트로 섭외하면서 많은 이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인사이트위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