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공장에서 '번식견'으로 혹사당하던 강아지 데려와 '임시보호' 중인 청하 (영상)

인사이트YouTube 'CHUNG HA_Official'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가수 청하가 이른바 '강아지 공장'(퍼피밀)에서 데려온 어린 새끼 강아지를 키우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18일 청하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청하 Bicycle 컴백 주 음악방송 비하인드'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최근 타이틀곡 'Bicycle'로 컴백한 청하는 이날 영상에서 키우고 있는 강아지에 대해 소개했다.


청하에 따르면 그는 얼마 전 강아지 공장에서 강아지 '아란'을 데려왔다.


인사이트YouTube 'CHUNG HA_Official'


강아지 공장은 상업적 목적으로 강아지를 사육하는 곳으로, 상당수 업체가 동물법을 어기고 많은 강아지를 좁은 우리에 가둔 채 번식을 시켜 비판을 받고 있다.


청하가 녀석을 언제, 어떤 과정을 거쳐 데려왔는지는 영상에 나오지 않았다.


다만 청하가 병원에 가서 알아본 결과 나이는 2~3세 정도이며 성장판이 닫혀 더 이상 크지 않는다고 한다.


인사이트YouTube 'CHUNG HA_Official'


청하는 "번식견으로 있었지만 몸이 너무 작아 교배가 안돼 갈 곳을 잃었고 결국 내가 데려오게 됐다"라며 "치료가 끝날 때까지 임시보호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러 음악방송에 녀석을 데리고 다니는 모습을 보여줬다.


영상이 나간 후, 얼핏 봐도 작고 아담한 새끼 강아지를 번식용으로 쓴 강아지 공장에 대한 비판이 나온 한편 동물을 사랑하는 청하의 따뜻한 마음이 한껏 느껴졌다는 반응도 함께 쏟아졌다.


인사이트Twitter 'CHUNG HA'


YouTube 'CHUNG HA_Official'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