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빔밥, 중국 음식이라 오해할수도"···'빈센조' PPL 논란에 일침 날린 역사 교수

인사이트Instagram 'seokyoungduk'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빈센조'에 등장한 중국 브랜드 간접광고(PPL)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16일 서경덕 교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tvN '빈센조'에 '중국산 비빔밥'이 PPL로 등장한 것과 관련한 안타까운 입장을 전했다.


서 교수는 "드라마 제작비 충당을 위해 선택한 상황이겠지만, 요즘 같은 시기엔 정말로 안타까운 결정인 것 같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최근 중국이 김치, 한복, 판소리 등을 '자국의 문화'라고 어이없는 주장을 계속해서 펼치고 있는 상황인데, 이번 PPL은 한국을 타켓팅한 것이라기보다는 한국 드라마의 전 세계 영향력을 통해 수많은 나라에 제품 홍보를 노린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라고 말을 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빈센조'


서 교수는 가장 우려되는 부분으로 중국어로 적힌 일회용 용기에 담긴 비빔밥이 자칫 해외 시청자들에게는 중국 음식으로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그는 MBC '무한도전' 팀과 함께 했던 비빔밥 광고 홍보 시절을 회상하며 "무한도전 팀과 함께 뉴욕 타임스퀘어에 비빔밥을 홍보했던 시절이 생각난다. 오늘 점심은 비빔밥을 먹으러 가야겠다"고 말을 마쳤다.


한편 지난 14일 방송된 '빈센조' 8회에서는 홍자영(전여빈 분)이 빈센조 카사노(송중기 분)에게 레토르트 비빔밥을 건네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해당 비빔밥 브랜드는 국내가 아닌, 국내에선 구하기 힘든 중국 브랜드였고, 상품 표지에는 '김치'가 아닌 '한국식 파오차이'라는 설명이 그대로 노출됐다.


한국 음식인 비빔밥이 국내에서는 낯선 중국 브랜드 제품으로 등장하자 일부 시청자들은 거부감을 드러냈다.


인사이트Instagram 'seokyoungdu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