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란물' 유포 오해 벗고 해병대 자원입대한 로이킴 근황

인사이트Instagram 'roykimmusic'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해병대에서 군 복무 중인 가수 로이킴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근황을 전했다.


14일 로이킴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9 more months'라는 문구와 함께 사진 한 장을 올렸다. 


사진 속 로이킴은 두 손으로 햄버거를 들고 새침한 표정을 짓고 있다. 얼굴이 반쯤 가려졌지만 여전히 멋진 미모를 뽐냈다.


그는 라이더 재킷에 볼캡을 눌러 쓰고 남성미 가득한 스타일을 보여줬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roykimmusic'


로이킴은 지난해 6월 해병대에 자원입대했다.


입대 전 지난 2019년 그는 불법 동영상 촬영 및 유포 혐의로 구속된 가수 정준영의 단톡방 멤버라는 의혹을 받았다.


경찰 조사 결과 로이킴은 정준영 단톡방 멤버가 아닌 다른 단톡방 멤버로 확인됐다.


또한 로이킴은 해당 단톡방에 올라온 연예인 음란물 사진을 보고 이 사진이 합성 사진임을 알리고자 캡처 사진을 공유했던 것으로 드러나 음란물 유포 의혹을 씻게 됐다.


한편 로이킴은 해병대 교육훈련단에서 훈련을 수료하면서 우수 해병들에게 주어지는 충성상을 수상하는 등 모범적인 군 생활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