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홍현희 학창시절 안찔리니?"···여고 동창생이 남긴 '왕따 가해자' 폭로

인사이트Instagram 'hyunheehong'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연예계에서 '학폭 논란'이 끊이질 않고 있는 가운데 방송인 홍현희의 학창시절까지 폭로됐다.


지난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개그우먼 홍현희 학창시절 안 찔리니?'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고등학교 졸업앨범 및 사진을 올리며 홍현희와 동창임을 인증했다.


홍현희 무리 주도 하에 고등학교 1학년 때 왕따 당했다는 A씨는 "우리가 이미 마흔이니 1998년도 그 시절에는 지금처럼 학폭이 과격하고 물리적으로 흔하게 범해지던 때가 아니라, 이지매라고도 하던 소위 날라리들이 무리지어 정서적 왕따를 가했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A씨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게시물


이어 A씨는 "굳이 상기하고 언급해서 귀찮고 시끄러운 일을 만들까 싶어 티비를 볼 때마다 기분 나쁘고 생각나는 걸 참고 넘어갔는데, 내가 왜 그래야 하는지 기억들이 떠오를 때마다 너무 아파 더는 불편하기 싫어서 글을 쓴다"라며 폭로를 결심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홍현희가 괴롭혔던 친구는 A씨가 끝이 아니었다. A씨는 "J양의 외모를 지적하며 왕따시키던 모습도 떠오른다. 정말 선한 친구였는데"라고 말했다.


심지어 자리 뒤에서 지우개 가루를 던지면서 욕하는가 하면, 급식먹을 때 반찬, 밥 등을 적게 나눠주며 비웃기도 했다고.


A씨는 "그래서 난 급식도 신청하지 않고, 매일 점심을 밖으로 나가 매점에서 빵으로 대체했다"라며 과거를 회상했다.


인사이트A씨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게시물


홍현희의 괴롭힘은 그 후로도 계속됐다. A씨는 "2학년 때는 다른 반이 되어 정상적으로 친구들을 사귀니 아침 등굣길에 주변 모두가 들을 수 있는 큰소리로 '쟤 왕따 탈출했다며?'라고 수치스럽게 면박 줬다. 티비에서 뜨문뜨문 보이는 바로 그 표정으로"라고 전했다.


A씨는 "교실에 있는 시간이 지옥 같았고, 하루하루 울면서 학교를 다녔으며 학업 성적은 물론이고, 이후 몇 년간 우울증으로 힘든 시기를 보냈다"라고 토로했다.


글 말미에 A씨는 홍현희를 향해 "방송에서 개그 하는 자체도 나대는 것도 참 거북하다. 너는 지난날에 떳떳하냐. 혹은 덮고 살지 궁금하다"라며 직언을 날렸다.


한편 홍현희는 2007년 SBS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2018년 제이쓴과 부부의 연을 맺었다.


현재 그는 TV조선 '아내의 맛',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등에 출연하며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