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9 19℃ 서울
  • 19 19℃ 인천
  • 17 17℃ 춘천
  • 19 19℃ 강릉
  • 19 19℃ 수원
  • 17 17℃ 청주
  • 16 16℃ 대전
  • 17 17℃ 전주
  • 19 19℃ 광주
  • 18 18℃ 대구
  • 22 22℃ 부산
  • 22 22℃ 제주

승희 디스했다가 오마이걸 팬들에 욕 먹자 '집 주소' 공개하며 '맞짱' 예고한 래퍼

오마이걸 승희를 저격해 다수에 비판을 받은 프로듀서 탱크가 자택 주소를 공개하며 정면돌파에 나섰다.

인사이트YouTube 'TANK_KPOP'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그룹 오마이걸 승희를 디스한 래퍼 탱크가 자신을 향해 비판이 쏟아지자 자택 주소를 공개했다.


9일 오전 탱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자택 주소를 올리며 "연락 달라. 나는 항상 여기 있다"라고 선전포고했다.


이어 그는 누리꾼들이 유튜브와 인스타그램을 공격했다면서 "마치 내가 폭풍을 만든 것 같다"고 적었다.


얼마 전 탱크가 한 폭로로 승희가 타격을 입자 승희의 팬 다수가 몰려간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tank_kpop'


앞서 탱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순이'라는 곡을 올리며 한때 절친한 사이였고 함께 곡을 작업한 이력이 있는 승희를 디스 했다.


곡을 살펴보면 승희가 남자친구가 있으면서도 이른바 '양다리'를 걸쳤고, 남자들에게 고가의 선물을 받았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승희에 대한 원색적인 비방과 사생활 문제가 담겨 있어 논란이 일었다.


해당 곡이 도마 위에 오르자 승희 소속사는 입장을 냈다. 승희가 탱크로부터 협박을 받았다는 내용이었다.


인사이트Instagram 'tank_kpop'


인사이트Instagram 'hyun_maxiang'


소속사는 "탱크는 승희와 동창에게 유서 내용과 몇 분 뒤 극단적 선택을 할 것이라는 메시지를 보냈다"면서 "지인 언니와 현장에 간 승희는 탱크가 또다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게 될지 모른다는 생각에 그를 응원했다. 이는 순수한 노력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소속사 측은 탱크에 대한 법적 대응도 시사했다.


다만 탱크는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승희에 대한 비방글을 재차 올리며 공방은 계속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