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학생에게 XX행위 시켰다"···학폭 이어 성폭력 의혹 휩싸인 지수

인사이트JTBC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학교폭력 의혹에 휩싸인 배우 지수가 성폭력까지 저질렀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2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는 지수의 학창시절 행적을 폭로하는 글이 올라왔다.


지수와 서라벌 중학교 동문이라는 A씨는 "지금 착한 척 그 특유의 웃음을 지으며 티비에 나오고 있으나, 그는 학폭 가해자, 폭력배, 양아치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폭로했다.


이어 A씨는 "지수의 무리 중 한 명이라도 기분 나쁜 일을 당하면 모두가 찾아와 일방적으로 구타를 했다"라고 회상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해당 게시물이 이슈가 되자, 지수의 중, 고등학교 동창들의 추가 증언들이 댓글창에 쏟아졌다.


몇몇 동창들은 지수가 성폭력까지 일삼았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다.


B씨는 "고등학교 2학년 후반에 직업반으로 빠지면서 학교에 잘 안 나왔다. 여자관계도 엄청 더러웠는데 화장실에서 중학생 여자애와 성관계 한 걸 찍어서 자기들끼리 돌려보면서 히히덕 댔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B씨는 "본인이 이걸 본다면 잘 알 것"이라며 확신했다.


인사이트A씨가 올린 지수 졸업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심지어 지수가 남자 친구들에게도 성폭행했다는 댓글까지 등장했다.


C씨는 "남자애들한테 자X 시키고, 그 사람한테 얼굴에다 XX까지 했던 미친X이다"라며 분노했다.


이어 C씨는 "나중에 법적대응 가게 된다면 그 친구랑 통화하면서 녹음한 자료도 있다"라고 덧붙이며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한편 지수 소속사 키이스트 측은 현재 "사실 확인 중"이라는 입장만 밝힌 상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