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英 의원 "한국, 베트남전 성폭력 의혹 인정해야"

인사이트웨인 데이비드 의원 홈페이지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영국 현직 노동당 의원이 한국 정부를 향해 '베트남전 성폭력 의혹'을 인정하라는 주장을 담은 글을 기고했다.


지난달 28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는 웨인 데이비드 의원이 쓴 '이젠 한국이 베트남에서의 성폭력 의혹을 인정할 때(It’s time South Korea recognised allegations of sexual violence in Vietnam)'라는 제목의 기고문을 공개했다.


데이비드 의원은 영국 노동당 소속이자 '영국 의회 베트남 관련 초당적 의원모임'(APPG 베트남) 의장을 맡고 있다.


그가 게재한 기고문에 따르면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은 여성을 상대로 전쟁 범죄 포문을 열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Petrotimes


이어 "2차 대전 동안 일본이 점령한 여러 국가에서 끔찍한 여성 범죄가 일어났다"며 "한국 여성 수천 명이 이 기간 일본의 성범죄에 노출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데이비드 의원은 "한국 정부가 성범죄 피해자들을 지지하는 일은 칭찬할 만하지만 이는 자국 군인들을 상대로한 성폭력 주장에 대응한 것과는 극명하게 대조된다"고 꼬집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앞장서는 모습과 달리 자국 군인이 베트남전에서 성폭력을 행한 사실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는 주장이다.


데이비드 의원은 한국 군인에게 성폭력을 당한 여성이 수만 명에 달하며 이중에는 12~13세 어린이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또 세월이 흘러 피해자가 사망하면서 이제 남은 이들은 800명 정도로 줄었다고 전했다.


데이비드 의원은 "그 결과 베트남 여성 다수가 혼혈이라는 뜻의 '라이따이한(Lai Dai Han)' 아이를 낳았다"라며 "이런 용서할 수 없는 행동은 현지 공동체에 큰 혼란을 초래했다"라고 주장했다.


그런데도 한국 정부가 이런 상황에서 의혹을 인정하지도 않고, 군을 상대로 조사를 진행하지도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어느 나라든 자국 군인이 그런 범죄를 저질렀다는 의혹을 받아들이기는 어렵다"며 "국가는 그들이 저지른 일을 확인·해결하고 의혹을 조사하며 증거가 공정하게 평가되도록 보장할 의무가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인사이트웨인 데이비드 의원 트위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