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은 전 남친 무덤 찾아가 매년 애도하는 여친···"이해된다 vs 헤어진다" (영상)

인사이트MBN '극한 고민 상담소-나 어떡해'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매년 죽은 전 남자친구를 추모하는 아내의 사연에 '나 어떡해' 출연진들이 솔직한 생각을 털어놨다. 


지난 1일 방송된 MBN '극한 고민 상담소-나 어떡해'(나 어떡해)에서는 아내의 비밀을 폭로한 남편 A씨의 이야기가 담겼다. 


A씨의 사연에 따르면 아내는 매년 2월 14일에 자신에게 비밀로 한 뒤 어딘가로 향했다. 심지어 수상한 사람에게 "2월 14일에 보자"라는 내용의 문자를 받기도 했다. 


이를 수상하게 여긴 A씨는 결국 아내의 뒤를 밟게 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N '극한 고민 상담소-나 어떡해'


알고 보니 아내는 자신을 교통사고에서 구해주다가 대신 죽은 전 남자친구를 추모하기 위해 매년 자리를 비웠던 것. 


매년 기일이 되면 전 남자친구의 형과 함께 그의 무덤을 찾아간 아내의 사연에 정성호는 "저는 이해할 수 없다"라고 언급했다. 


정성호는 "결혼은 왜 했나. 전 남자친구와 지금의 남편은 아무 상관 없는 사이이지 않냐. 죽은 전 남자친구 기일을 계속 챙길 거였으면 결혼하지 말았어야 했다"라고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그러면서 정성호는 도의가 아닐 수도 있지만 자신이라면 다른 사람을 챙기는 아내와 더 이상 살지 못할 것 같다고 털어놔 '나 어떡해' 출연진들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N '극한 고민 상담소-나 어떡해'


이후 A씨는 아내에게 속상함을 털어놓은 뒤 사과를 받게 됐지만, 자신이 회사 동료들에게 고민 상담한 것을 아내에게 들키고 말았고 결국 아내는 A씨에게 이혼을 요구했다. 


배우 이유리는 "남편한테 숨길 정도인데 내 주변 사람들이 다 알게 됐다면 너무 충격이 크지 않을까 싶다"라고 아내의 편을 들었다.


반면 정성호는 "여자분이 이미 마음이 닫혔다. 이미 그 남자의 자리가 (마음에) 있다. 하늘에서 다른 인연을 보내줬는데 알고 보니 '이 남자가 아니다'라고 판단한 거라면 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라고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N '극한 고민 상담소-나 어떡해'



Naver TV '극한 고민 상담소 - 나 어떡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