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혁 "기초생활수급자라 왕따 당해···가난이 아버지 잘못 아닌데 상처주는 말도 했었다" (영상)

인사이트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모델 겸 방송인 정혁이 아버지를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지난 1일 오후 방송된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는 모델 이현이, 송해나, 아이린, 정혁이 출연했다.


원래 꿈이 개그맨이었다고 고백한 정혁은 사람들을 웃기는 일을 하고 싶었던 이유에 대해 밝혔다.


정혁은 "사실 내가 편부모 가정에서 자란 기초생활수급자였다. 왕따도 당해봤다. 친구들을 사귀었으나 친구가 아니었다. 은둔형 외톨이였다"라며 "우연히 개그 프로그램을 보게 됐는데 나도 그런 웃음을 주고 싶다는 꿈을 꿨다"라고 회상했다.


인사이트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


이어 정혁은 "초등학교부터 왕따를 당하다 보니 현실을 깨닫게 됐다. 우리는 돈이 없으니까 대학을 못 가겠다고 생각했다. 고등학교 때 강제로 야간자율학습을 시킬 때였다. 너무 시간이 아깝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선생님에게 가서 개그맨 할 것이라며 야자를 빼달라고 했다. 선생님이 부모님에게 '대학 포기 각서'를 받아오라 했다. 아버지께 가서 '우리 집 돈 없으니까 나 대학 안 가고 개그맨 할래'라고 말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부모님 입장에선 얼마나 마음이 아팠겠냐. 해주고 싶은 것도 많았을 텐데. 평생 후회하고 있다"면서 "우리 집이 좋은 지하 단칸방이라 아버지랑 자는데 (그날) 몰래 나가시더라. 등 돌려서 자다가 아버지가 흐느끼시는 소리를 처음 들어봤다"라고 말하더니 오열했다.


정혁은 철이 없었던 때가 많이 후회된다며 아버지에게 영상편지도 보냈다.


그는 "아버지에게 그렇게 말하려고 한 것이 아니다. 너무 미안하다. 앞으로 더 잘하도록 하겠다. 사랑한다"라고 말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정혁의 진심 어린 고백에 강호동을 비롯한 이현이, 아이린 등도 눈물을 흘리고 말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


Naver TV '강호동의 밥심'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