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욱 발언은 '합성'이다"···에이프릴 이나은 측이 내놓은 해명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걸그룹 에이프릴 이나은이 성범죄자 고영욱을 언급하며 망언을 했다는 의혹을 해명했다.


1일 이나은 소속사 DSP미디어 측은 "이나은은 논란의 글에 댓글을 단 적이 없다"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어 "(이나은의 과거 발언이라며 온라인상에서 확산하고 있는) 해당 캡처 사진은 합성된 사진이다. 오래전에 확산했던 사진이 다시 돌고 있다"라는 말을 덧붙였다.


또 소속사 측은 "일부 커뮤니티에 게재되고 있는 근거 없는 합성 사진에 대해서는 강경한 법적 대응에 나설 예정이다"라고 단호한 입장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문제가 된 사진에는 이나은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지인에게 "너도 고영욱한테 성폭행당하고 싶어?"라며 적힌 글이 담겨 있었다.


고영욱은 그룹 룰라 출신의 가수로, 미성년자 성폭행 및 강제 추행 혐의로 실형을 받고 최근 출소된 바 있다.


해당 글은 에이프릴 내 왕따설이 화두로 떠오르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급속도로 퍼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플레이리스트 '에이틴'


한편 지난달 28일 에이프릴 출신 배우 이현주의 남동생이라고 주장하는 누리꾼이 "누나가 따돌림을 당했다"라는 글이 게재하며 논란이 일었다.


이튿날 이현주의 고교 동창이 또 한 번 추가 글을 올리며 따돌림 논란에 힘을 실었고, 대중의 공분은 거세졌다.


이와 관련해 에이프릴 소속사 측은 멤버 내 따돌림 의혹과 관련해 모두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