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민주당 대표 "노점상 4만곳 4차 재난지원금 대상에 포함"

인사이트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 뉴스1


[뉴스1] 정재민 기자, 박혜연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약 20조 규모의 4차 재난지원금과 관련, "내일이면 긴급 재난지원금에 관한 당정 협의가 마무리될 것"이라며 "꽤 놀랄 만한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김해 중소기업비즈니스센터에서 경남매일 주관으로 열린 '소상공인 온·오프라인 대담'에 참석해 "과거 3차례 지원했지만 어떤 때보다도 더 액수가 늘어나고 (지급) 대상도 늘어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재난지원금을 위한 추경(추가경정예산) 규모가 약 15조원 전후가 될 것이라고 밝히며 "기정예산이라고 원래 편성된 예산에서 세출을 바꿔 끌어다 쓰는 것이 4조원 정도다. 두 가지를 합치면 20조원이 조금 못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회 심의과정에서 조금 더 불어나면 20조원이 넘을 수도 있다"며 "(재난지원금) 규모로는 가장 큰 규모"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이 대표는 "가장 획기적인 것은 노점상을 이번 지원대상에 넣은 것"이라며 "구체적으로는 상인회에 들어간 노점상이 이번에 지원대상이 된다. 전국에 4만여곳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지자체 관리대상이 아닌 곳은 복지시책으로 지원이 갈 것"이라며 사각지대를 최소화할 것이라고 재차 다짐했다.


이 대표는 또 가덕도신공항특별법에 대해 "국책사업을 위한 법이 따로 있는 경우는 많지는 않다"며 가덕도신공항이 인천국제공항과 같은 국책사업임을 강조했다. 이날 김해 방문도 동남권 메가시티 건설 지원 차원에서 이뤄졌다.


이 대표는 "8년 완공 목표로 행정 절차를 서둘러 갈 것이다. 그것을 계기로 부울경(부산·을산·경남) 메가시티가 본격화될텐데 대체로 창원·김해·양산·부산·울산까지 하나의 도시처럼 엮어지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