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 메뉴' 바꿔 달라는 고객 리뷰에 '비꼬기' 시전한 캐나다 출신 사장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영어로 된 메뉴를 한국어로 수정해 달라고 요청한 고객의 리뷰에 해당 가게 사장이 남긴 답글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손님 비꼬면서 장사하는 배민(배달의민족) 가게'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글에는 배달 앱에서 서울의 한 음식점을 이용한 고객과 가게 측이 댓글로 주고받은 대화를 캡처한 사진이 담겨 있다.


해당 고객은 리뷰에 음식에 대한 평가와 메뉴를 어려운 영어 대신 한국어로 해달라는 내용을 담았다.


인사이트온라인커뮤니티


그는 "아는 말도 있지만 '이게 뭐지?' 싶어서 선뜻 눌러지지 않더라고요. 간단하게 브런치 먹을까하다가 포기하게되는ㅋㅋ"이라는 리뷰와 별점 2개를 남겼다.


이에 음식점 사장은 "한국어 메뉴가 필요하시군요! 근데 어쩌죠ㅠㅠ 떡볶이 파는 집에서 ddeokbokki라고 써놓으면 이상하잖아요"라며 "브런치 메뉴는 제가 캐나다에서 해먹던 거라 한국어로 쓰려니 낯간지럽고 웃겨서 그대로 적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너무 웃겨요ㅋㅋ (한국어로 쓰면) 발라먹는 아침 겸 점심 접시라고 써야 하나요? 내일까지 웃겨 죽을 것 같아요"라며 "앞으로는 매장, 메뉴 설명이나 리뷰 잘 읽어보시고 주문하시는 걸 추천해 드려요. 어차피 재주문 안 하시겠지만 의견은 감사드립니다"라고 했다.


이를 커뮤니티에 올린 글쓴이는 "누가 봐도 비꼬는 태도다. 그냥 메뉴를 이해하기 쉽게 '피넛치즈버터' 이렇게 기재하길 원했던 것"이라고 하며 사장의 태도를 지적했다.


"그렇게 영어가 쓰고 싶으면 캐나다가서 장사하시길. 엄한 한국인들 영어 못한다고 창피하게 하지 말고"라고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배달의 민족 캡처


현재 해당 가게에서 판매되는 음식들은 모두 영어로 기재돼 있다. 고객들의 이해를 돕도록 사진 밑에 설명도 적혀 있지만  '스트레스 풀리는 맛', '사이즈 타령할 거면 라떼 드세요' 등 메뉴와 관련 없는 내용이 적혀있어 영어를 잘 모르는 고객들은 주문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어 보인다.


또 고객들의 리뷰에는 영어와 어색한 한글 번역투를 섞어서 답하고 있다


논란이 되자 이에 대해 가게 측은 "재미를 드리고자 하는 매장 콘셉트"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한국에서 왜 저렇게 영어 부심 부리면서 장사하냐, "안 좋은 리뷰를 보면 기분 나쁠 수 있지만 저렇게 대응하면 반감만 사기 쉽다"이라며 음식점 사장의 태도를 비판하고 있다.


인사이트배달의 민족 캡처


논란이 커지자 해당 가게 측은 문제가 된 답글을 삭제하고 해명글을 남겼다.


음식점 사장은 "일이 커지고 나서야 확인했다. 리뷰 답글은 직원들이 돌아가며 작성하고 있는데 제가 봐도 기분 나쁘게 받아들이셨을 것 같다. 친절함이 가장 중요한데 실망시켜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온라인상에는 해당 음식점 측이 남긴 다른 답글이 공유되며 이미 예전부터 식당 측 태도에 문제가 있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이 가게를 이용한 다른 고객이 남긴 "맛있지만 양이 적다. 가격 조정이 필요한 것 같다"는 리뷰에 대해  "가격 조정에 직접적으로 논하는 건 실례다. 배민이 어쩌다 당근 마켓처럼 되었냐"고 답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