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인생을 걸고 아니다"···기성용, '성폭력 논란' 직접 반박

인사이트Instagram 'official_kisy08'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기성용이 직접 과거 성폭력 의혹을 부인하고 나섰다.


25일 기성용은 인스타그램에 입장문을 올리고 세간에 제기된 성폭력 의혹을 모두 부인했다.


그는 "긴 말 필요하지 않을 것 같다. 보도된 기사 내용은 저와 무관하다. 결코 그러한 일이 없었다. 제 축구 인생을 걸고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고통받는 가족들을 위해 필요한 모든 것을 동원해 강경하게 대응하기로 했다"며 "사실 확인 되지 않은 일에 악의적인 댓글을 단 모든 이들 또한 법적으로 조처를 하겠다"고 강력 대응을 시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이어 기성용은 "축구를 향한 열정으로 여기까지 달려왔다. 사실이 아니기에 문제 될 것이 없다고 생각했지만 축구인생과 가족들의 삶까지도 위협하는 심각한 사안임을 깨달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좌시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대응하도록 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기성용에 대한 의혹은 지난 24일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의 입에서 시작됐다. 박 변호사는 보도자료를 내고 국가대표 출신 프로축구 A선수와 선수 출신 외래교수 B씨의 성폭력 의혹을 전한 바 있다.


인사이트뉴스1


A, B씨가 2000년 1~6월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당시 한 학년 아래였던 후배 C씨와 D씨를 상대로 구강성교를 강요하는 등 성폭력을 행사했다는 주장이다.


피해자들을 대리해 해당 사안을 전한 박 변호사는 구체적 실명을 언급하지는 않았으나 광주 출신으로 최근 수도권 모 명문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 스타플레이어라는 설명에 근거해 네티즌들 사이에 기성용의 이름이 오르내렸다.


다만 기성용의 소속사 C2글로벌은 '사실무근, 법적대응'으로 반박했고 한 매체는 인터뷰를 통해 피해를 주장하는 C,D씨가 오히려 가해자라는 소식을 전해 폭로는 새국면을 맞이한 상황이다.


아래는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기성용의 글 전문.


기성용입니다.


긴 말 필요하지 않을 것 같습니다. 보도 된 기사내용은 저와 무관합니다. 결코 그러한 일이 없었습니다. 제 축구인생을 걸고 말씀 드립니다. 고통받는 가족들을 위해 필요한 모든 것을 동원해 강경하게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사실 확인 되지 않은 일에 악의적인 댓글을 단 모든 이들 또한 법적으로 조치를 취하겠습니다. 축구를 향한 열정으로 여기까지 달려왔습니다. 사실이 아니기에 문제될 것이 없다고 생각했지만 축구인생과 가족들의 삶까지도 위협하는 심각한 사안임을 깨달았습니다. 좌시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대응하도록 하겠습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