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논란' 휩싸인 기성용이 과거 스승님과 통화에서 털어놓은 호소

인사이트기성용 선수 / 뉴시스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초등학생 시절 축구부 후배들에게 '유사성폭행'을 가한 국대 출신 축구스타 A선수로 지목된 기성용. 


그는 폭로 내용을 부인하는 한편 당시 축구부 감독에게 전화를 걸어 억울함을 호소했다. 


지난 24일 MBN은 기성용의 모교인 순천중앙초등학교 당시 축구부 감독이었던 정한균 감독과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정 감독은 기성용을 향해 제기된 후배 성폭행 의혹에 대해 견해를 내놓았다.


그는 "학생들은 코치랑 전부 같이 생활해서 그런 일이 있을 수가 없다"며 "시키는 대로 운동밖에 할 줄 모르는 애들이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MBN뉴스


이어 정 씨는 "성용이하고 통화해서 '뭔 일이냐'고 물으니 자기도 미치겠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아직 자신의 입장을 직접적으로 밝히진 않은 기성용이 은사에게 억울함을 표현한 것이다.


앞서 어제(24일) 법무법인 현 박지훈 변호사는 "두 남성이 2000년 1월부터 6월까지 국가대표 출신 유명 축구선수와 또 다른 가해자로부터 구강성교를 강요 당하는 등 성폭행과 더불어 폭행까지 당했다"라고 폭로했다. 


지목된 축구선수가 최근 수도권 구단에 입단한 것으로 알려지며 여러 정황 상 기성용이 가해자가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기성용 소속사는 "피해자임을 주장하는 사람의 보도내용에 대해서 전혀 관련 없다"며 "오명으로 입은 피해에 대해 법적 대응도 불사할 것"이라며 자신을 향한 의혹에 강하게 맞서고 있다.


인사이트뉴시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