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남자 후배 성폭행한 적 없어, 오히려 제보자들이 성폭력 '가해자'였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기성용이 초등생 시절 성폭행을 저질렀다는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팀 동료가 정 반대 증언을 내놨다.


과거 이들의 팀 동료였던 A씨는 "이 일의 피해자로 지목된 B와 C가 전남 유소년 팀인 광양제철중학교 3학년 시절 후배들에게 강압적인 성행위를 시켜 일이 커졌었다"라고 주장했다.


24일 스포츠니어스는 이 같은 내용을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당시 학교 축구부에서는 이 성폭력으로 피바람이 불었다"라고 회상하기도 했다.


지난 2004년 광양제철중에 다니던 B와 C는 후배를 상대로 자신의 성기를 만지라 강요하거나, 자신이 보는 앞에서 자위행위를 하라고 종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뉴스1


이외에도 구강성교를 지시하거나 금품을 가로챈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C는 아빠에게 얘기에 감독을 교체해버리겠다고 으름장을 놓을 정도로 권력을 휘둘렀다고 한다.


해당 사건으로 유소년 팀장은 해임됐으며, 감독 및 팀닥터 등은 직무정지 조치를 받았다.


현재 B는 K리그에서 활동하다 은퇴했으며, C는 브라질, 일본 등에서 머물다 에이전트로 일하고 있다고.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를 폭로한 A씨는 "(해당 사건은) 목격자도 많고 피해자도 많다. 가해자가 피해자인 척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앞서 B와 C는 기성용과 또다른 축구선수 출신 인물이 초등학교 시절 후배인 자신들을 유사 성폭행했다고 주장해 파장이 인 바 있다.


이후 기성용은 해당 내용이 사실무근이며 법적 대응을 불사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