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폭력이 '무심코 저지른 행동'이라며 평생 철퇴는 가혹하다는 대한체육회

인사이트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대한체육회가 스포츠계를 뒤흔든 '학교폭력'(학폭) 근절 방안을 묻는 질의에 엉뚱한 답변을 내놔 논란이 되고 있다. 


대한체육회는 선수들의 학폭이 발생하는 이유에 '성적에 대한 부담감' 때문이라는 진단을 내렸다.


23일 헤럴드경제는 "대한 체육회가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학폭 이유를 묻는 질의에 '청소년기 성적 부담감이 학폭원인'이라고 답했다"고 보도했다.


대한체육회는 "자기 성찰이 부족한 청소년기에 성적에 대한 부담감 등이 가장 가까이에 있는 동료선수에게 가혹행위라는 방법으로 나타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이재영·다영 자매 / 뉴스1


인사이트박상하 / 대한배구연맹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대한체육회가 문항에 대한 질문의 의도와 이슈의 성격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학폭은 학생들 혹은 사제 간에도 충분히 있을 수 있는 문제인데 이를 '동료'에만 극한 시키고 그 원인을 '성적' 탓으로 돌려 체육계의 지나친 위계질서는 언급조차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또 대한체육회는 선수들의 학폭과 관련해 "무심코 저지른 행동에 대해 평생 체육계 진입을 막는 것은 가혹한 부분이 있다"고 두둔했다. 


그러면서 "학교폭력 가해자에 대해서도 교화해 올바른 자세로 사회에 재진입할 수 있도록 도와줄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고 사료된다"고 덧붙였다. 


이 밖에도 대한체육회는 '문체부와 대한체육회가 종목별 협회 또는 선수를 통해 전수조사를 할 계획이 있는지' 묻는 질의에도 의도와 핵심을 파악하지 못한 답을 내놨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대한체육회는 "스포츠 윤리센터가 발족되면서 대한체육회 클린스포츠센터 업무가 모두 이관돼 비효율을 막기 위해 결과를 공유하기로 했다"고 답했다.


전수조사 실시 여부를 묻는 질의에 담당부처의 이름만 읊었을 뿐 질문에 대해서는 입장을 밝히지 않은 것이다.


이를 두고 전 의원은 "체육회가 질문 핵심과 의도를 전혀 파악 못 한 대답을 해왔다"라며 "오는 26일 업무 보고에서 집중적으로 추궁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최근 배구계를 비롯한 스포츠계는 학교폭력 피해자들의 폭로가 연이어 터져 나왔다.


여자부 이재영·다영 자매를 시작으로 남자부 송명근, 심경섭, 박상하 등의 학교폭력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안기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