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 뷔 내 빵셔틀이었다"···스스로 '학폭 가해자'라고 자랑했었던 아프리카 BJ

인사이트Facebook 'bangtan.official'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최근 연예인들을 둘러싼 '학폭' 의혹이 연쇄적으로 터져나오고 있다.


누군가는 가해자로, 또 누군가는 피해자로 거론되고 있는 가운데 방탄소년단 뷔가 '피해자'였다는 주장의 글이 게재됐다.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방탄소년단의 뷔가 학창시절 '학폭'의 피해자였다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뷔가 자신의 빵셔틀이었다고 비하한 동창 BJ의 일화가 적혀있었다.


현재 아프리카TV에서 활동하고 있는 BJ A씨는 일전 자신의 생방송을 통해 뷔와 초등학교 동창 출신이라는 이야기를 꺼낸 바 있다.


인사이트아프리카TV


인사이트Facebook 'bangtan.official'


당시 채팅방에는 많은 시청자들이 두 사람의 관계를 놀라워 하며 친한 친구였는지 질문했다.


그러자 A씨는 "나는 그런 XX랑 친구 안 한다"며 거친 언사를 쏟아내는가 하면 "지금와서 조금 배아프지만 나는 걔랑 친구가 아니라 '먹이사슬' 관계였다. 내가 사자고 걔(뷔)가 토끼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A씨는 "자꾸 걔랑 나를 친구라고 엮지 마라"라며 "태형이 출세했네. 맨날 빵셔틀만 했는데"라고 자신이 '학폭'의 가해자였음을 넌지시 말했다. 또 그는 뷔가 성형까지 했다는 발언도 서슴치 않았다.


해당 내용이 공개되자 방탄소년단 팬들 사이에서는 "말이 지나치다", "자기가 학폭 가해자라는 걸 인정하는 꼴 아니냐", "뷔 이름 팔아서 이슈몰이 하려는건가" 등의 반응이 나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bangtan.official'


해당 논란이 걷잡을 수 업이 커지자 A씨는 사과 방송을 진행하며 "저는 직접적으로 (뷔에게)셔틀을 시킨 적이 없다"고 사과했다.


또한 그는 앞서 뷔가 라이브 방송에서 말한 '생일파티 따돌림'의 주동자가 자신이 아니라고 해명하기도 했다.


앞서 뷔는 V라이브 생방송 도중 친구관계를 상담하는 한 팬의 질문에 "저도 한 친구 때문에 친구들을 잃을뻔 했다"며 "친구 생일 파티가 열렸는데 그 친구가 나한테만 생일 파티 장소를 알려주지 않았다. 그래서 난 선물을 들고 몇 시간 동안 방황하다 뒤늦게 연락이 닿아 파티 장소로 갈 수 있었다. 하지만 너무 늦게 도착해 선물만 전달하고 바로 집으로 왔다"고 밝혔다.


당시 속상한 감정에 집에 오는 길에 엄청 울었다는 뷔는 "그때는 그 친구가 제가 친구들이랑 잘 지내는 모습을 질투했던 것 같다. 그래도 시간이 좀 지나고 그 친구가 사과를 했다"라고 관련 이야기를 전했다.


해당 일화까지 재조명 되자 팬들은 "뷔 인성 갑이다", "괜히 월드스타가 아니다" 등의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