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억 건물주' 이찬혁 "모아 놨던 돈 다 썼다...일상생활에 쓸 돈 없어"

인사이트JTBC '독립만세'


[뉴스1] 이지현 기자 = '독립만세' 악동뮤지션(악뮤) 이찬혁이 처음 하는 독립에 한껏 들떴다.


22일 오후 방송된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독립만세'에서 악뮤의 이찬혁과 이수현은 집을 떠나 독립된 삶을 살기 시작했다.


이찬혁은 서울 한남동에 원하는 집을 구했다.


채광이 좋았고, 드레스룸과 테라스가 있어 이찬혁을 만족시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독립만세'


특히 이찬혁은 인테리어 등 리모델링을 이미 다 구상해 놨다고 밝혀 놀라움을 줬다.


영상을 지켜보던 김희철은 인테리어에 그렇게 큰 그림을 미리 그리면 안된다고 생각을 전했다.


그러자 이찬혁은 깜짝 고백을 했다. "제가 모아 놨던 돈을 다 썼다. 평소 쓸 수 있는 돈을 다 빼 놓는데 그걸 다 썼다"라고 털어놓은 것.


그는 "평소 (가전, 가구 매장이 모여 있는) 백화점 6층에 올라가 본 적이 없었는데"라며 "(갔더니) 다 아주머니들이고 거기서 저 혼자 제일 신나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김희철은 인테리어에 돈을 다 쓰면 안된다면서 "속상하다. 찬혁이를 빨리 만났어야 했는데"라며 안타까워했다.


인사이트JTBC '독립만세'


인사이트이찬혁이 매입한 건물 / 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