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 작고 왜소해 여자들 괴롭혔다"···조병규, 학폭 의혹 또 나왔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조병규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연예계 학폭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배우 조병규를 둘러싼 증언이 또 나왔다.


이번에는 그와 초등학교·중학교 동창이라고 주장하는 이의 입에서 나왔다. 구체적 내용은 고려대 커뮤니티 고파스에 올라왔다.


22일 올라온 조병규 학폭 증언 글에는 그간 담기지 않았던 내용들이 담겨 있었다.


인사이트OCN '경이로운 소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글쓴이는 "조병규는 교내에서 문제아의 상징과도 같은 아이였다"라면서 "학생 중 누군가가 잘못을 해서 벌을 받으면 '너 제2의 조병규가 되고 싶니'라고 말할 정도였다"라고 증언했다.


충격적인 내용도 있었다. 당시 키가 작고 왜소했던 조병규가 '일진 무리'와 어울리면서 괴롭히던 대상을 설명하는 내용이었다.


내용은 충격적이었다. 그는 조병규가 늘 자기보다 약해 보이는 이들을 골라 괴롭혔다고 증언했다. 특히 '여자아이'를 타겟으로 삼았다고 했다.


인사이트OCN '경이로운 소문'


글쓴이는 학생들에게 물어보는 것도 좋지만 당시 조병규를 지도했던 선생들을 찾아가 증언을 확보하면 해답이 보일 거라 이야기했다.


조병규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는 모든 학폭 증언을 부인하고 있다.


HB엔터는 "유포되는 게시글은 모두 루머"라면서 "무명생활을 끝내고 이제 막 빛을 보려는 시기에 조병규가 힘들어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조병규 역시 학폭을 부인하고 있는 상황. 그는 반드시 입장을 밝히겠다는 뜻을 피력한 상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