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미쳤구나"···박혜수가 학폭 부인하며 고소하겠다 하자 피해자라 주장한 A씨가 다시 올린 저격글

인사이트Instagram 'hyesuuuuuya'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학교 폭력 가해자' 의혹에 휩싸인 배우 박혜수 측이 모두 허위 사실이라며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박해수의 학교 폭력 피해자 중 한 명이라고 털어놨던 A씨는 즉각 황당하다는 심경을 표했다.


A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박혜수 측이 '학교 폭력'(학폭) 의혹을 전부 부인했다는 기사를 캡처해 올린 뒤 "진짜 미쳤구나"라고 적었다.


그는 박혜수가 뺨을 때리며 학폭을 가했을 뿐만 아니라, 자신의 아버지에게까지 전화해 욕설을 퍼부었다고 주장한 바 있다.


A씨가 구체적으로 피해 사실을 털어놓았기에 많은 이들은 양 측의 상반된 주장에 혼란스러워하고 있는 상황이다.


인사이트피해자라 주장한 A씨의 SNS 캡처


한편 박혜수의 이 같은 논란은 지난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로부터 시작됐다.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증거 없는데 여자 연예인에게 학폭 당한 거 어떻게 알리나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고, 해당 글을 작성한 B씨는 "과거 중학교 1학년, 중학교 2학년 사이에 학폭을 당했다"라고 설명했다.


B씨에 따르면 여배우는 수련회 때 B씨의 가방을 10층 높이 건물에서 떨어뜨렸고 때문에 B씨의 엄마가 싸준 도시락이 깨지자 그걸 보고 깔깔 웃으며 비웃었다.


이어 B씨는 "머리 스타일을 바꿔주겠다며 싫다고 하는데 머리를 질질 잡고 교탁 앞에서 가위로 머리를 뭉텅 자르고 '이쁘지?'하며 반 애들 앞에서 웃음거리로 만든 일"과 "급식으로 나온 조미김에 들어있는 방부제를 뜯어 제 입에 넣고 삼켜보라고 한 일. 뱉어내자 다시 하라며 머리채 잡고 또 집어넣어서 삼킨 일"을 언급했다.


이후에 C씨, D씨 등도 박혜수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피해를 호소해 팬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인사이트Instagram 'hyesuuuuuy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